추미애, 홍준표에 “청개구리도 이런 청개구리가 없다”

입력 : ㅣ 수정 : 2018-05-13 17: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자유한국당이 그동안 안보팔이를 하다 이제 대단히 뻘쭘해졌다”고 하며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를 겨냥해 “청개구리도 이런 청개구리가 없다”며 비난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12일 충남 천안시 나사렛대 경건관에서 열린 6·13 지방선거 필승결의대회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2018.5.12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12일 충남 천안시 나사렛대 경건관에서 열린 6·13 지방선거 필승결의대회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2018.5.12 연합뉴스

추 대표는 이날 부산항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부산시당 6·13지방선거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해 “전운이 감돌았던 한반도에 이렇게 평화의 기운이 오고 불가능했던 북미회담이 열리고, 믿기지 않았던 비핵화가 실질적인 선제조치가 들어가고 있지만 한국당은 어깃장만 놓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반도 화해 분위기에) 국민이라면 자다가도 벌떡 일어나 안도의 박수라도 쳐야 될 것 아니겠느냐”면서 홍 대표를 향해 “정치를 하는 야당 지도자가 이게 배알이 꼴려서 못보겠다고 하니 청개구리도 이런 청개구리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80%가 잘했다고 하는데 그걸 빨갱이 좌파라고 하면 국민들이 섭섭해 하죠. 그래서 빨간 옷을 입은 청개구리라 했는데 그걸 (한국당에서) 계속 떠들고 있다. (청개구리가) 맞긴 맞는 모양이다”고 꼬집었다.

그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이달 23∼25일 사이에 풍계리 핵실험장을 폐쇄하고 이를 국제사회에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한 데 대해 트럼프가 트윗으로 ‘참 영리하고 자비로운 조치다. 고맙다’ 이렇게 이야기했다. 이것은 그렇게 믿었던 트럼프가 홍준표 대표를 배신한 것”이라고 말해 좌중에선 웃음이 터졌다.

또 남북평화를 통해 부산의 지역경제가 살아날 수 있을 것이라며 민주당의 선전을 기원했다.

추 대표는 “부산은 1987년 6월 항쟁을 비롯해 민주화의 성지 역할을 해왔다”며 “오거돈 부산시장 후보를 뽑아서 부산의 자존심을 되찾고 부산의 독점권력을 교체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부산 결의대회에는 오거돈 부산시장 예비후보를 비롯해 16개 구·군 기초단체장과 42개 선거구 시의원 후보 등 6월 지방선거 후보자와 당원 등 1천여 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오 후보는 “지난 대선이 부산지방 권력 교체의 신호탄이었고 6월 지방선거는 시민이 행복한 동북아 해양 수도를 만드는 선거”라며 “반드시 승리해 부산의 지방권력을 바꾸겠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