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험실 고기’ 담당부처가 어디지? 美 농무부, FDA 우왕좌왕

입력 : ㅣ 수정 : 2018-05-13 17: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유엔식량농업기구(FAO)가 2050년까지 전 세계 육류 소비량이 현재보다 70% 이상 증가하고, 현재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의 14.5%가 육류산업으로 인한 것이라고 예측하면서 실험실에 만드는 배양육, 이른바 ‘실험실 고기’가 주목을 받고 있다.
미국 멤피스미트社/사이언스 제공

▲ 미국 멤피스미트社/사이언스 제공

미국 내에서 올해 안에 실험실 고기가 시판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됐지만 식품 안전 규제를 놓고 논란이 벌어지고 있어 쉽지 않을 전망이다.


13일 세계적인 과학저널 ‘사이언스’에 따르면 미국 내에서 실험실 고기 규제 담당주무부처를 놓고 의회와 법률전문가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실험실 고기는 줄기세포 기술과 심장조직배양기술을 바탕으로 소, 돼지, 닭 등에서 세포를 떼어내 실험실에서 배양하는 고기를 말한다.

문제는 미국내 강력한 이익단체 중 하나인 미국축산협회가 “쇠고기와 고기는 전통적인 방식으로 태어나고 자라고 수확된 동물들에서 나온 것”으로 제한해 달라는 요청을 농무부에 보내면서 시작됐다.

그러나 농무부는 실험실 고기는 지금까지 본인들이 관리하고 있는 육류, 가금류, 계란 등과는 성격이 달라서 규제 영역이 아니라고 난색을 표하고 있다.

배양육은 실험실에서 만들어지기 때문에 신약과 건강보조식품 관리와 규제를 담당하는 FDA에서 관리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지만 FDA는 최종 소비되는 상태가 ‘고기’이기 때문에 관리 대상이 아니라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이 같은 분위기는 의회 내에서도 이어지고 있는 분위기라고 사이언스는 전하고 있다.

이에 대해 노스캐롤라이나주립대 토드 퀴켄 교수는 “배양육을 두고 현재 벌어지고 있는 논란은 새로운 제품의 양과 변화하는 기술 속도를 법과 제도가 못 따라가고 있는 현실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