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폭파, 전혀 새롭지 않은 쇼”

입력 : ㅣ 수정 : 2018-05-13 11: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한이 오는 23~25일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를 갱고 폭파 방식으로 공개적으로 진행하겠다고 발표한 것에 대해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쇼’라고 일축했다.
홍준표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폭파는 새롭지 않은 쇼”

▲ 홍준표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폭파는 새롭지 않은 쇼”

홍준표 대표는 13일 “2008년 이미 북한은 냉각탑 폭파쇼를 한번 하여 세계를 기망한 적이 있다”라면서 “이번에 또 하겠다는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쇼는 전혀 새로운 것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앞서 12일 북한은 외무성 공보를 통해 23~25일 풍계리 핵실험장을 갱도 폭파방식으로 무너뜨리고 입구를 완전히 폐쇄한다고 밝혔다. 또 지상에 있는 모든 관측설비들과 연구소들, 경비구분대들의 구조물들을 철거하는 순차적인 방식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러한 과정은 중국, 러시아, 미국, 영국, 한국 등의 국제기자단 현지 취재 활동을 허용해 공개적으로 진행할 뜻을 밝혔다.

홍준표 대표는 “문제는 기존 핵 폐기”라면서 “핵 완성을 주장하는 마당에 핵실험장 폐기는 큰 의미가 없다”고 평가절하했다.

이어 “북한이 이번에는 핵을 반드시 폐기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압박하여 이번 미북정상회담이 꼭 성공하기를 기원한다”고 글을 마쳤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