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추미애 ‘청개구리’ 발언에 발끈…“뚫어진 입이라고 막하지 말라”

입력 : ㅣ 수정 : 2018-05-12 22: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자신을 겨냥해 독설을 쏟아낸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정면으로 비판했다. 그는 “추 대표의 막가파식 대야 인식이 국회를 파탄내고 있다”면서 “뚫어진 입이라고 막하지 말라”고 쏘아붙였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드루킹 특검’을 요구하는 단식 노숙농성 중 어딘가를 응시하고 있다. 김 원내대표는 앞서 11일 건강 상의 이유로 9일만에 단식을 중단했다. 2018.5.12 김성태 원내대표 페이스북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드루킹 특검’을 요구하는 단식 노숙농성 중 어딘가를 응시하고 있다. 김 원내대표는 앞서 11일 건강 상의 이유로 9일만에 단식을 중단했다. 2018.5.12 김성태 원내대표 페이스북

민주당원의 댓글 조작 사건(드루킹 사건) 특검을 요구하며 국회 본관 앞에서 노숙 단식 농성을 벌이다 건강상 이유로 9일 만에 중단한 김 원내대표는 12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은 내용의 글을 적어 올렸다.


앞서 추 대표는 이날 충남 천안 나사렛대 경건관에서 열린 6·13 지방선거 필승결의대회에서 김 원내대표를 겨냥해 “깜도 안 되는 특검을 들어줬더니 도로 드러누웠다”고 비난했다.
충남 찾은 추미애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2일 충남 천안시 나사렛대 경건관에서 열린 6?13 지방선거 필승결의대회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2018.5.12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충남 찾은 추미애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2일 충남 천안시 나사렛대 경건관에서 열린 6?13 지방선거 필승결의대회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2018.5.12 연합뉴스

추 대표는 한국당을 “빨간 옷을 입은 청개구리당”에 비유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김 원내대표는 “난 평상시 누굴 탓 하거나 원망하지 않는 성격”이라면서도 “추 대표의 막가파식 대야 인식이 국회를 파탄내고 있다는 사실은 꼭 밝히고 싶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말은 똑바로 하셔야 한다. 언제 특검을 수용하신다고 했는지?”라고 반문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페이스북. 2018.5.12

▲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페이스북. 2018.5.12

김 원내대표는 “병상에 누워 있는 사람에게 ‘깜’, ‘청개구리’ 운운하며 비난하는 집권당 대표에게 뭘 기대할 수 있을런지…. 내리는 비에 젖은 무거운 마음이 더없이 힘들 뿐”이라면서 “뚫어진 입이라고 막하지 말라. 더군다나 거짓말은 더 안 된다. 추미애 대표의 인격과 존재는 내 머릿속에 깨끗이 지우겠다”고 밝혔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