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도 첫 화면에 뉴스 대신 ‘AI추천 콘텐츠’

입력 : ㅣ 수정 : 2018-05-11 23: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블로그 등 소비 이력 분석 ‘맞춤형’ 제공
추천 탭 신설…사용자 반응 본 뒤 확대
네이버처럼 두 번째 화면에 AI편집 뉴스


국내 최대 포털 네이버가 모바일 첫 화면에서 뉴스를 빼기로 한 데 이어 국내 2위 포털 다음도 모바일 첫 화면에서 뉴스를 빼기로 했다. 3분기(7~9월) 중에 하겠다는 네이버와 달리 다음은 이미 ‘행동’에 들어갔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다음은 전날 오후 모바일 첫 화면에 ‘추천’ 탭을 신설했다. 첫 화면 상단에 나오는 여러 개의 탭 가운데 가장 앞자리다. ‘뉴스’ 탭은 두 번째다. 다음을 운영하는 카카오 측은 “기존 사용자를 고려해 아직은 다음에 접속하면 첫 화면이 뉴스 탭으로 뜨지만 사용자들의 반응을 본 뒤 추천 탭을 기본값으로 설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용자가 설정하면 지금도 첫 화면에 추천 탭이 나오게 할 수 있다. 추천 탭이 첫 화면이 되면 지금 같은 ‘5꼭지 뉴스’는 안 나온다. 뉴스 화면으로 옮겨가야 볼 수 있다.

대신 추천 탭 화면에서는 인공지능(AI)이 추천하는 개인별 맞춤형 콘텐츠가 나온다. 카페·블로그·커뮤니티·동영상 등도 볼 수 있다. 뉴스는 사람이 직접 편집하는 게 아니라 카카오의 AI 기술인 ‘카카오아이(i)’의 추천 엔진을 전면 적용했다. 사용자의 콘텐츠 소비 이력을 학습해 맞춤형 추천을 제공하고 내용을 자체 분석해 유사한 콘텐츠를 찾아 제안하는 식이다. 이는 네이버가 지난 9일 발표한 모바일 첫 화면 개편안과 비슷하다. 네이버는 3분기 중에 모바일 첫 화면에서 자체 편집하는 뉴스 섹션을 없애고, 두 번째 화면(첫 화면을 옆으로 밀면 나오는 화면)에 ‘뉴스판’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최고경영자(CEO)의 ‘불성실 발언’ 논란도 일고 있다.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는 전날 콘퍼런스콜(전화회의)에서 “(네이버처럼) 뉴스 편집 정책과 관련해 개편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 말을 한 바로 당일 다음의 화면 개편이 이뤄졌다. 카카오 측은 “뉴스 편집 정책엔 변한 것이 없다”면서 “첫 화면 개편은 지난 4월부터 추진해 왔던 것으로 네이버를 중심으로 일어난 논란과는 상관없다”고 해명했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18-05-12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독립유공자프로젝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