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원내대표 되자마자 ‘단식’ 김성태 찾아

입력 : ㅣ 수정 : 2018-05-11 13: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가 11일 경선에서 선출되자마자 곧바로 9일째 단식 농성 중인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찾았다. 그러나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에 관한 ‘드루킹 특검’ 요구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원내대표 되자마자 달려간 곳이... 홍영표(오른쪽)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에서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특검을 요구하며 9일째 단식 농성을 이어가고 있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찾아 인사하고 있다. 2018.5.11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원내대표 되자마자 달려간 곳이...
홍영표(오른쪽)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에서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특검을 요구하며 9일째 단식 농성을 이어가고 있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찾아 인사하고 있다. 2018.5.11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홍 원내대표는 국회 본관 앞에서 단식 중인 김 원내대표의 손을 잡고 “선거 끝나자마자 제일 먼저 왔다”면서 “건강이 제일 중요하니까 단식을 푸시고 이야기를 해서 좀 해결합시다”라고 말했다.


이어 “국가적으로도 굉장히 중요한 시기니 빨리 국회를 정상화하는 방향으로 함께 노력하자”고 밝혔다.

이에 김 원내대표는 “같이 노동운동을 한 사람으로서 대화와 타협으로 서로 진정성을 갖고 풀면 못 풀 게 없다”면서 “철저한 신뢰를 기반으로 정국을 풀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성태 손 잡은 홍영표 홍영표(오른쪽)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에서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특검을 요구하며 9일째 단식 농성을 이어가고 있는 김성태(가운데)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찾아 대화하고 있다. 왼쪽은 안민석 민주당 의원. 2018. 05. 11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성태 손 잡은 홍영표
홍영표(오른쪽)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에서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특검을 요구하며 9일째 단식 농성을 이어가고 있는 김성태(가운데)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찾아 대화하고 있다. 왼쪽은 안민석 민주당 의원. 2018. 05. 11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김 원내대표는 “내가 몸이 너무 안 좋다. 민주당은 집권당이니 야권을 포용하고 배려해야 한다”면서 이날 오후에 별도로 만나 국회 정상화를 위한 즉각적인 협의를 제안했다.

다만 홍 원내대표는 “당의 입장이 있으니 나중에 보자”면서 “상황을 파악해봐야 어떤 이야기를 할 수 있는데, 지금 내가 아무것도 모르니 바로 이야기를 하기는 어렵다”고 답했다.

홍 원내대표는 김 원내대표의 단식 현장에 5분 정도 머물렀다. 홍 원내대표는 방문 후 기자들과 만나 드루킹 특검에 대해 “제가 업무 파악이 끝나야지…”라며 말을 아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