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윗옷 올리기’ 논란에 자유한국당 “악의적 보도” 반발

입력 : ㅣ 수정 : 2018-05-11 10: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댓글 조작 사건’ 특검을 요구하며 단식 농성을 벌이던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병원에 실려가던 중 스스로 윗옷을 올린 장면을 두고 자유한국당이 “있는 그대로만 보도해달라”면서 언론 보도에 대해 불만을 표시했다.
’드루킹’특검 등을 요구하며 국회 본청 앞에서 8일째 단식을 이어가던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호흡곤란 증세를 보이며 구급차로 옮겨지고 있다. 2018. 05. 10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드루킹’특검 등을 요구하며 국회 본청 앞에서 8일째 단식을 이어가던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호흡곤란 증세를 보이며 구급차로 옮겨지고 있다. 2018. 05. 10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김성태 원내대표는 지난 10일 오전 호흡곤란 증세를 보여 구급차로 병원에 실려갔다. 이날 김성태 원내대표는 8일째 단식 농성을 이어가던 중이었다.

농성장에서 구급차로 옮겨질 때 김성태 원내대표는 윗옷을 가슴까지 걷어올린 채 간이침대에 누워 있었다. 이때 구급대원이 윗옷을 내려 배를 가려주자 김성태 원내대표는 스스로 옷을 다시 가슴까지 올리고 양손을 배에 올려놓는다. 이 장면은 방송 보도를 통해 고스란히 전해졌다.

이를 두고 일부 누리꾼들과 언론들은 ‘김성태 원내대표가 단식 농성을 극적으로 보이기 위해 의도적으로 연출한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표했다.

이러한 시각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악의적인 왜곡이라며 반발한 것이다.

신보라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김성태 원내대표가 급작스러운 가슴 통증과 호흡 곤란 증세로 구급차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무의식 중에 윗옷을 올린 것을 두고 의도된 행동이나 자작극처럼 보도하는 일부 언론의 보도 행태는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고 밝혔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윗옷 걷어올리는 장면 논란  연합뉴스TV

▲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윗옷 걷어올리는 장면 논란
연합뉴스TV

이어 “김성태 원내대표의 농성장은 뜨거운 햇볕이 그대로 노출되는 국회 본청 계단 앞 공간이다. 아침 시간만 지나면 농성장 안의 온도가 부지불식간에 치솟는다”면서 “뿐만 아니라 김성태 원내대표의 건강 상태가 악화해 고온의 몸 상태가 계속되고 있었고 혈압과 맥박도 불안정한 상황이었다. 국회 의료진은 심장 쇼크 가능성까지 언급하며 병원행을 종용했다”고 설명했다.

또 “그런 상황에서 갑작스레 닥친 가슴 통증과 호흡 곤란이었다. 고열과 가슴 통증도 동반했기 때문에 실려 가는 중에 갑갑한 느낌이 들어 무의식 중에 윗옷을 올린 것을 두고 의도된 행동인 것처럼 쓰는 것은 진실을 보지도 않고, 흠집만 내고 보려는 언론의 몹쓸 태도”라고 성토했다.

그는 “있는 그대로만 보도해달라. 악의적으로 왜곡하고 흠집내기에 급급한 일부 언론의 보도 행태에 대해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성태 원내대표는 기습폭행 가해자 아버지가 찾아왔을 때도 자신의 몸 상태보다 부정을 앞세워 다독였다. 그만큼 애절하고 진실한 심정으로 임하는 단식 농성”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장제원 수석대변인 역시 페이스북에 “정말 분노한다”면서 “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는 사람들을 두고 ‘단식한 티를 내려고 상의를 들어올렸다’고 조롱하는 댓글과 기사를 보니 참 잔인들하시다”라고 밝혔다.

장제원 대변인은 “부모님이 위중한 상황인데도 이럴 것이냐. 가슴에 통증이 오고 호흡에 곤란이 생겨 답답함을 느끼면 여러분들은 옷부터 걷어올리지 않느냐”면서 “자제해달라”고 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