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렌즈의 진화

입력 : ㅣ 수정 : 2018-05-11 01: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연 포스터에 카메라 대면 해당 ‘뮤비’ 재생
텍스트 사진 찍은 뒤 문자메시지·PDF 전환
구글렌즈의 길찾기 기능.  IT매체 씨넷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구글렌즈의 길찾기 기능.
IT매체 씨넷 제공

여행 중인 외국의 한 도시에서 길을 잃은 당신,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으로 구글 지도를 켠다. 눈앞의 너저분한 뒷골목을 비추니 거리 이름과 큰길로 나갈 수 있는 길 안내가 뜬다. 그런데 잠깐, 모퉁이만 돌면 3분 거리에 미처 몰랐던 맛집이 있다. 모르고 지나칠 뻔했는데 들러보기로 한다.

올여름 휴가철 즈음엔 이런 시나리오가 현실로 다가오게 됐다. 구글이 지난 8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마운틴뷰 본사에서 열린 ‘구글 개발자회의 2018’에서 한층 진화된 구글렌즈를 선보였기 때문이다.
구글렌즈의 텍스트 기능.  IT매체 씨넷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구글렌즈의 텍스트 기능.
IT매체 씨넷 제공

지난해 처음 공개된 카메라 기반의 인공지능(AI) 서비스인 구글렌즈는 1년 새 상당히 진화했다. AI가 일상 속 실시간 검색엔진으로 이미 깊숙이 파고들었을 뿐 아니라 증강현실(AR)까지 가능해졌다는 점을 실감하게 해 준다.


구글 지도의 카메라 기능은 건물명이 헷갈리거나, 비슷비슷한 길이 많은 복잡한 도심에서 특히 유용하게 사용될 전망이다. 머신러닝(기계학습) 발전으로 스마트 검색은 더 똑똑해졌다. 공연 포스터를 카메라로 비추면 해당 아티스트의 뮤직 비디오가 바로 재생되는 수준이다. ‘스타일 매치’ 기능은 쇼핑을 한층 즐겁게 해 준다. 렌즈로 비춘 아이템에 어울리는 다른 아이템까지 제안해 준다.

‘지능형 텍스트’는 카메라로 텍스트를 선택 추출해 문자메시지나 문서로 붙여넣을 수 있고 PDF 파일로 전환할 수도 있다. 일반 모니터에서 마우스로 텍스트를 자르는 것처럼 문자를 일일이 타이핑할 필요가 없다. 이 기능을 활용하면 구글 렌즈로 요리책에서 재료들을 캡처해 마트에서 장을 보고 있는 가족에게 문자로 전송할 수 있다. 혹은 외국어 요리책이나 메뉴에서 정확한 뜻, 재료에 대한 설명, 관련 사진을 바로 찾아볼 수도 있다. 단 복사한 글을 바로 문서로 만들 수는 없다.

구글렌즈 기능은 자사 픽셀폰 외에 LG전자 ‘G7’과 샤오미, 노키아, TCL, 아수스의 스마트폰에 적용된다. 이르면 이달 중 내장 카메라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즐길 수 있다. 다만 자체 AI 카메라 기능이 있는 삼성과 화웨이에는 들어가지 않는다. 구글 지도 등 구글 내 주요 서비스에도 적용된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8-05-11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