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기가 인터넷’ 첫발 뗀 SK브로드밴드

입력 : ㅣ 수정 : 2018-05-11 01: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내 최초 상용화… 2배 빨라져
SK브로드밴드가 국내 최초로 2.5기가 인터넷 서비스를 상용화한다. 케이블이나 별도 장비 없이 초고속 서비스가 가능하며 여러 대의 단말을 이용해도 초당 1기가바이트(1Gbps)에 달하는 인터넷 속도를 지원한다.
빠름 빠름~  SK브로드밴드 홍보 모델들이 10일 서울 중구 퇴계로 SK남산빌딩에서 기존의 1기가 인터넷과 2.5기가 인터넷의 차이점을 비교해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 빠름 빠름~
SK브로드밴드 홍보 모델들이 10일 서울 중구 퇴계로 SK남산빌딩에서 기존의 1기가 인터넷과 2.5기가 인터넷의 차이점을 비교해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SK브로드밴드는 10일 서울 중구 퇴계로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기가 프리미엄’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가구당 최대 2.5Gbps 속도를 제공하며, 3대를 연결할 경우 단말당 평균 속도는 833Mbps로, 기존 1기가 인터넷(333Mbps)보다 2배 이상 빠르다. 집 안에 단말 3개가 연결된 상태에서 약 15GB짜리 초고화질(UHD) 영화를 내려받을 경우 1기가 인터넷은 6분이 걸리는데 기가 프리미엄은 2분 24초면 된다.


서비스 핵심 기술은 광섬유 한 가닥에 2.5기가 대역폭을 할당하는 ‘기가비트 수동형 광네트워크’(G-PON)다. SK브로드밴드는 “다른 회사는 가구당 1기가 대역폭을 할당하는 ‘이더넷 수동형 광네트워크’(E-PON) 기술을 적용하고 있어 여러 개의 단말을 이용하면 속도가 G-PON보다 떨어진다”고 설명했다.

SK브로드밴드는 2.5기가에 이어 하반기엔 5기가와 10기가 인터넷 서비스를 차례로 선보일 예정이다. 경쟁사인 KT는 오는 9월 10기가 인터넷을 상용화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안원규 SK브로드밴드 마케팅지원본부장은 “우리는 10기가 인터넷 출시를 위한 기술적 준비는 다 돼 있는 상태”라면서 “소비자 반응을 주시하며 출시 시점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기가 프리미엄은 기존 기가 인터넷보다 평균 5500원 추가된 가격에 이용할 수 있다. SK브로드밴드 유선전화 또는 IPTV와 결합하거나 SK텔레콤의 이동전화와 결합할 경우 최대 30% 저렴한 월 3만 1790원(3년 약정 조건)에 이용할 수 있다. 기가 프리미엄 출시에 맞춰 기가 인터넷과 와이파이의 통합상품도 출시했다. 요금은 IPTV(B tv 프라임) 결합 시 3년 약정 기준 월 3만 9600원이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18-05-11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