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 성모병원 권역외상센터 오늘 오픈

입력 : ㅣ 수정 : 2018-05-11 02: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정 4년만에 인력·시설 완비
경기북부 지역 외상환자를 담당하는 의정부성모병원 권역외상센터가 11일 문을 연다.

보건복지부는 2012년부터 지리적 접근성, 인구 등을 고려해 전국에 17개 권역외상센터를 선정했다. 권역외상센터는 교통사고, 추락 등으로 인한 중증외상환자를 병원 도착 즉시 응급수술로 치료할 수 있는 시설과 장비, 인력을 갖추고 365일 24시간 운영되는 외상 전용 치료센터다. 의정부성모병원 권역외상센터는 2014년 11월 경기북부권역외상센터로 지정됐으며 최근 법적 시설·장비·인력 기준을 갖췄다.

의정부성모병원 권역외상센터는 헬기장에서 원스톱으로 이어지는 외상소생구역, 외상 전용 수술실 2개, 중환자실 20병상 등을 갖췄다. 언제 발생할지 모르는 중증외상환자에 대비해 외과계 전문의 중심의 외상팀이 24시간 대기한다.

경기북부권역은 신도시개발 등 건설작업이 활발하고 산악지대 휴양시설이 밀집해 있으며 열악한 도로 사정 등으로 외상환자 발생 위험이 크다. 그러나 상급종합병원이 없어 중증외상환자가 골든타임 내 적절한 치료를 받기 어려웠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8-05-11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