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컷 세상] Baby on board

입력 : ㅣ 수정 : 2018-05-09 22: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Baby on board ‘Baby on board’는 미국에서 발생한 교통사고가 계기가 됐다. 사고 차량에서 부모만 구조하고 아이가 방치돼 사망한 사고였다. 이 사고 이후 차량에 아이의 탑승 여부를 알리는 스티커를 부착했다고 한다. 우리나라에서는 차에 아이가 타고 있으니 안전 운전을 부탁한다는 의미로 사용되고 있다. 그런데 가끔 스티커의 용도와는 별개로 운전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문구들이 있다. 차량 스티커 하나에도 배려가 필요해 보이는 부분이다.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 Baby on board
‘Baby on board’는 미국에서 발생한 교통사고가 계기가 됐다. 사고 차량에서 부모만 구조하고 아이가 방치돼 사망한 사고였다. 이 사고 이후 차량에 아이의 탑승 여부를 알리는 스티커를 부착했다고 한다. 우리나라에서는 차에 아이가 타고 있으니 안전 운전을 부탁한다는 의미로 사용되고 있다. 그런데 가끔 스티커의 용도와는 별개로 운전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문구들이 있다. 차량 스티커 하나에도 배려가 필요해 보이는 부분이다.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Baby on board’는 미국에서 발생한 교통사고가 계기가 됐다. 사고 차량에서 부모만 구조하고 아이가 방치돼 사망한 사고였다. 이 사고 이후 차량에 아이의 탑승 여부를 알리는 스티커를 부착했다고 한다. 우리나라에서는 차에 아이가 타고 있으니 안전 운전을 부탁한다는 의미로 사용되고 있다. 그런데 가끔 스티커의 용도와는 별개로 운전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문구들이 있다. 차량 스티커 하나에도 배려가 필요해 보이는 부분이다.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2018-05-10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