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車번호판 숫자 추가 유력… 공청회 등 거쳐 하반기 확정

입력 : ㅣ 수정 : 2018-05-10 01: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내년 하반기부터 신규 등록하는 자동차 번호판의 맨 앞자리에 숫자 하나가 추가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하반기 중 이러한 내용의 번호판 등록체계 개편안을 확정할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새로운 번호 체계는 내년 하반기 중 신규로 등록하는 승용차부터 적용된다.

앞서 국토부는 현재의 ‘11가2222’ 번호체계에서 앞 숫자 한 자리를 더한 ‘111가2222’나 한글에 받침을 더한 ‘11각2222’로 변경하는 방안을 검토했다.

홈페이지 등을 통해 국민 여론과 전문가 의견을 수렴한 결과 숫자 추가 방식에 대한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온라인 응답자 3만 6103명의 78.1%, 오프라인 응답자(유효표본 600명)의 62.1%가 숫자 추가 방식을 선호했다. 경찰청과 지자체 등 관계기관도 이 방식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국토부는 번호판 디자인과 서체를 바꾸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번호판 등록체계 개편은 현재 사용 중인 승용차 등록번호가 고갈됨에 따라 용량을 늘리고자 추진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공청회 및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최종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2018-05-10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