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산업·에너지·통상 협력 강화”

입력 : ㅣ 수정 : 2018-05-09 23: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訪日 백운규·세코 장관 합의 “韓 TPP 참가 여부 연내 결정”
한·일·중 정상회의를 계기로 일본을 방문한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일본 정부와 경제계 인사를 만나 실질적 경제협력 강화와 일본기업의 한국 투자에 대해 논의했다. 산업부는 백 장관이 지난 8일 도쿄에서 세코 히로시게 일본 경제산업상(장관)과 회담하고 산업·에너지·통상 분야의 협력 강화를 논의했다고 9일 밝혔다.

백 장관과 세코 장관은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새 비즈니스 모델 창출에 협력하기로 했다. 백 장관은 자율·수소차 협력을 통해 규모의 경제를 창출하고 세계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연구개발(R&D)과 실증, 표준 등에 대한 포괄적 정책 협력을 제안했다. 또 양국이 추진 중인 ‘규제 샌드박스’에서 양국 기업의 시범 사업을 허용하자고 요청했다. 규제 샌드박스는 사업자가 새 제품을 출시할 때 일정 기간 규제를 면제하는 제도다. 세코 장관은 일본도 자율·수소차를 육성 중이라며 협력 필요성에 공감했다. 양측은 신재생에너지·수소 등 미래 에너지로의 전환을 위한 협력도 강화하기로 했다.

통상 분야에서는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과 한·중·일 자유무역협정(FTA) 협상 진전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세코 대신은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의 내용과 향후 일정을 설명했고 백 장관은 올해 안에 TPP 참가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 장관은 사카키바라 사다유키 일본 경제단체연합회장도 만나 일본 기업의 한국 투자 확대 등을 위한 적극적인 역할을 요청했다. 또 아마존재팬 등 한국 청년을 채용한 일본 기업 10개사 인사 책임자들과 간담회를 열고 일본 기업 인재상에 맞는 한국 청년들이 더 많이 진출할 수 있도록 취업준비와 구직활동, 사후관리 등 취업 전 지원체계를 강화하겠다고 약속했다.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2018-05-10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