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당국, ‘집단패혈증’ 피부과 환자 29명 역학조사

입력 : ㅣ 수정 : 2018-05-09 13: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프로포폴·주사기 등 검체 41종 분석중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7일 ‘집단패혈증’ 사태가 발생한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피부과를 내원한 환자 29명 전원을 대상으로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피부과 환자 20명 집단패혈증 서울 강남의 한 피부과에서 시술을 받은 환자들이 집단으로 패혈증 증상을 보여 병원으로 옮겨졌다. 2018.5.8.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피부과 환자 20명 집단패혈증
서울 강남의 한 피부과에서 시술을 받은 환자들이 집단으로 패혈증 증상을 보여 병원으로 옮겨졌다. 2018.5.8.
뉴스1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7일 해당 의료기관에 내원한 환자는 총 29명이며 이 중 20명이 발열, 어지러움, 혈압 저하, 오심 등을 호소했고 이들 모두 프로포폴을 투여받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또 증상이 없는 9명 가운데 1명도 프로포폴을 투여받은 사실이 있음을 확인했다.

질병관리본부는 피부과 종사자를 상대로 주사제와 시술준비 과정에 대해 조사하고 있으며, 의무기록을 입수해 투약현황을 파악 중이다.

지난 7일 집단패혈증 신고가 접수된 이후 질병관리본부와 합동으로 원인 파악에 들어간 서울시와 강남구 보건소는 지난 1일 이후 해당 피부과를 방문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증상 발생 모니터링에 들어갔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피부과에서 사용한 의약품 완제품을 수거해 오염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또 서울보건환경연구원은 피부과에서 개봉 주사제, 프로포폴, 주사기 등 총 41종의 검체를 채취해 미생물 검사에 들어갔고, 환자를 치료 중인 의료기관에서는 혈액 배양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재까지 감염 또는 기타 사고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조사 중이며, 미생물 검사를 계속 진행하면서 신고일 이전 진료자 조사, 입원환자 경과 관찰 및 추가 환자 발생 감시 등 관계기관과 정확한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