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북한 억류 미국인 3명 석방…건강 양호”

입력 : ㅣ 수정 : 2018-05-09 22: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평양을 재방문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북한에 장기 억류된 김학송씨 등 한국계 미국인 3명과 함께 미국으로 돌아오고 있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9일 트위터를 통해 북한에 억류됐던 한국계 미국인 3명이 풀려나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과 함께 집으로 돌아오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진은 트럼프 트위터 캡쳐.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9일 트위터를 통해 북한에 억류됐던 한국계 미국인 3명이 풀려나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과 함께 집으로 돌아오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진은 트럼프 트위터 캡쳐.
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트위터 계정에 글을 올려 “모두가 만나길 고대했던 훌륭한 3명의 신사가 폼페이오 장관과 함께 북한으로부터 돌아오는 비행기 안에 있다는 소식을 알리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씨 등 억류자 3명의 건강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폼페이오 장관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면담했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앞서 지난달 초 첫 방북 당시에도 김 위원장과 만났었다.

그는 이번 방북에서 북미정상회담 시기와 장소에 대한 최종 조율과 함께 비핵화 대상과 방법 등에 대해서도 절충을 시도했을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폼페이오-김정은 면담 소식을 전하며 “폼페이오가 김 위원장과 좋은 만남을 가졌다”면서 “(북미정상회담) 일시와 장소가 정해졌다”고 말했다.

그는 뒤이은 트윗에서 폼페이오 일행이 10일 오전 2시 워싱턴 DC 인근 메릴랜드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 도착한다면서 “그들을 맞이하러 거기에 나갈 것이다. 매우 흥분되는 일”이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전날 오전 전용기편으로 일본을 거쳐 평양에 도착했으며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오찬을 했다. 그가 김정은 위원장을 만난 시점은 공개되지 않았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