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규제개혁 통해 먹거리 창출해야”

입력 : ㅣ 수정 : 2018-05-08 23: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혁신창업단지 ‘팁스타운’ 재방문
“지난 1년간 경제정책에 최선”
“제조업 생산성 경쟁력 강화를”
김동연(오른쪽 두 번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서울 강남구에 있는 혁신창업단지 ‘팁스타운’을 방문해 청년창업가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동연(오른쪽 두 번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서울 강남구에 있는 혁신창업단지 ‘팁스타운’을 방문해 청년창업가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8일 “한국 경제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서는 규제 개혁으로 새로운 먹거리 창출과 제조업의 생산 경쟁력 강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문재인 정부 출범 1년을 하루 앞둔 이날 서울 강남구 역삼동 소재 혁신창업단지인 ‘팁스타운’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힌 뒤 “노동시장 구조 개혁과 사람에 대한 투자를 통해 혁신 마인드를 가진 인력을 양성하는 것도 성장을 위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는 문재인 정부의 남은 4년 동안 우리 경제가 풀어야 할 과제로 해석된다. 규제 및 노동 개혁이 새로운 화두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김 부총리는 지난 1년간의 경제정책에 대해 “혁신성장, 사람 중심 투자, 공정한 경제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면서 “나름대로 최선을 다했는데 이런저런 성과도 나오기는 했으나 아쉬운 면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라고 평가했다.

그는 지난해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3%대 회복, 대내외적 위기 관리, 지난해 4분기(10~12월) 가계 실질소득 개선 등을 주요 성과로 꼽았다.

지난해 8월 팁스타운 방문 당시 “혁신성장은 4대 정책 방향(소득주도성장, 일자리정책, 공정경제, 혁신성장)의 핵심축”이라고 강조했던 김 부총리는 이날 “올해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과 세제 개편, 금융 지원 등을 통해 벤처·창업 생태계 지원을 이어 가는 등 혁신성장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재부에 따르면 신설 법인과 벤처 투자 등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관련 지표가 개선되고 있다. 1분기 신설 법인은 총 2만 6747개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5.1%(1303개) 증가했다. 또 같은 기간 신규 펀드 결성액은 9934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6772억원보다 47% 늘어났다.

세종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8-05-09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