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자살 맞춤 대책, 7만명 전수조사로 찾는다

입력 : ㅣ 수정 : 2018-05-09 00: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실업 우려 군산 등 우선 조사
정부가 실효성 있는 자살 예방 대책을 추진하고자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간 스스로 목숨을 끊은 7만명을 전수조사한다.

8일 보건복지부와 경찰청에 따르면 복지부 산하 중앙심리부검센터 소속 조사요원 30명이 앞으로 2년간 254개 경찰관서를 방문해 자살자 조사기록 등 자살 원인 파악에 필요한 정보를 수집한다. 올해는 자살자가 많고 자살률이 높은 서울과 충남·북, 세종, 대전, 강원 지역과 실업 문제가 우려되는 경남 거제·통영, 전북 군산을 조사한다. 이 지역 조사 대상자는 2만 4055명이다.

이번 조사는 기존의 자살률 통계와 자살자 심리부검 조사를 보완하기 위한 것이다. 지역별 자살 특성을 포괄적으로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기존의 자살통계 자료만으로는 파악하기 어려웠던 마을단위 자살 특성, 관내외 거주 여부, 정확한 사망 장소, 빈발지점 등 정보를 수집할 수 있다.

실제로 복지부가 2014~2015년 발생한 자살사건 565건을 시범 조사한 결과 일부 지역의 자살은 전국적 동향과 다른 특수성이 드러났다. 2년간 152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한 지역에서는 자살자의 40.1%가 3개 읍·면·동에 몰려 있었다. 1개 동에서는 자살자의 53.3%가 40~50대였고 자살방법은 투신이 53.3%를 차지했다. 투신장소 대부분은 아파트(75%)로 특정 아파트에서 자살사건이 많았다. 20대(25.9%) 비율이 2배 이상 높았고 동거인이 없는 상태에서 사망한 경우가 62.9%, 번개탄을 사용한 경우가 29.6%였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8-05-09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