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재보선 인물] “젊은 정치 세력화 꿈꿔… 노원병 민심 균형·견제 작용할 것”

입력 : ㅣ 수정 : 2018-05-09 00: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 이준석 바른미래당 후보
공천잡음 화합 못보여 아쉬워
7호선 급행·초등 주차장 추진
외교·경제 이슈도 다루고 싶어
이준석 바른미래당 후보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준석 바른미래당 후보

김근식 후보의 사퇴로 바른미래당 서울 노원병 재보궐 선거의 유일 후보가 된 이준석 노원병 당협위원장은 “노원은 더불어민주당 일변도라는 인식이 있다”며 “이번 선거엔 견제와 균형 심리가 작용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 위원장은 지난 7일 서울신문과 가진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히고 안철수 측과 빚은 공천 잡음에 대해서는 “화합의 역량을 제대로 보여 주지 못해 아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2012년 (새누리당의) 공천 학살을 지켜보면서 내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정치를 하려면 공천 협박에서 자유로워야 한다는 생각을 했다”며 “당선 가능성부터 따졌다면 (2012년 총선 때) 목동, 용산도 갈 수 있었다. 빚지는 정치는 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이 예비후보와의 일문일답.

→민주당 김성환 후보에 대한 평가는.

-국회의원은 지역뿐 아니라 대한민국을 바꿀 수 있어야 하는 위치에 있다. 김 후보는 지역 밀착형 정치인이다. 물론 김 후보도 훌륭하지만 그분이 (여의도 정치에) 들어간다고 해서 새로운 정치 문화를 만들어 낼 수 있으리라 생각지 않는다. 그런 점에서 자신 있다. 젊은 정치, 새로운 정치의 모델이 되겠다.

→노원 중점 추진 정책을 소개해 달라.

-이제껏 정치인들이 노원을 베드타운에서 일자리 넘치는 공간으로 만들겠다고 ‘뻥’(거짓말)을 쳤다. 그것만큼 무책임한 공약이 없다. 1980~90년대 초반 상계동이 맞았던 전성기는 그 당시 지하철 4호선으로 교통이 좋았고 인구가 밀집돼 학군이 조성됐기 때문이다. 그런 측면에서 상계동은 일자리 이전에 베드타운으로서의 경쟁력이 먼저 확보돼야 한다.

→구체적으로 어떤 정책을 준비하고 있나.

-7호선 급행의 실행화로 가장 현실적이고 효과적인 교통 대책을 마련하겠다. 또 초등학교 지하 부지를 활용한 지하주차장 건립으로 주차 공간 확보를 같이 고민해 나가겠다. 초등학교 하나를 공영 주차장화하게 되면 가구당 0.3대 수준인 상계동의 주차 공간을 당장 0.7~0.8대로 완화할 수 있다.

→경쟁 후보와의 정책 토론회 제안은 유효한가.

-김 후보와 정책 이슈 끝장 토론을 해봤으면 좋겠다. 사실상 짜고 치는 공직자 선거 토론 대신 충분히 논의해 좋은 공약이 사장되지 않도록 하자.

→여의도에 입성하면 가장 먼저 추진할 일은.

-젊은 정치의 세력화를 꿈꾼다. 실력 있는 젊은 사람이 정치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싶다. 청년 정치인을 발굴하는 여러 가지 방법을 동원하겠다. 또 기존의 정치는 청년 정치인에게 청년 문제만 고민케 했다. 청년 문제를 넘어 제대로 외교, 안보, 경제 이슈를 다루고 싶다.

명희진 기자 mhj46@seoul.co.kr
2018-05-09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