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일화 합의 4일 만에’ 경남교육감 보수후보들 또 갈등

입력 : ㅣ 수정 : 2018-05-08 17: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송토론회 불참 놓고 공방, 여론조사 기관도 정하지 않아 단일화 불발 우려
경남도교육감 보수 진영 예비후보들이 단일화에 합의한 지 불과 며칠 만에 토론회 참석을 둘러싸고 또다시 갈등을 겪고 있다.

창녕제일고 교장을 지낸 이효환 예비후보는 8일 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 진주교대 총장인 김선유 예비후보와 전 창원대 총장인 박성호 예비후보가 모 방송토론회 참석을 거부했다”며 “두 예비후보는 도민을 무시하고 도민들에게서 판단 받기를 거부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예비후보는 “시청자인 도민이 아니고서 도대체 누구로부터 단일 후보로 선정되겠다는 것이냐”며 “토론회에 참석하지 않으면 단일화를 수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런 가운데 김 예비후보는 해당 언론사가 앞서 본인의 대표 경력을 “잘못 기재”해 여론조사가 왜곡된 바 있다며 해당 방송사 주관 토론회에 불참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예비후보에게 구체적 입장을 듣고자 이날 수차례 전화했지만 연결되지 않았다.

박 예비후보는 “토론회를 거부했다는 이 예비후보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며 “(단일화를 중재한 보수 성향 단체인) ‘이런교육감선출본부’(이선본)에서 예비후보 3명 모두 참석한다고 하면 토론회에 응하겠다고 하길래 ‘나머지 두 분 의견을 존중하겠다’고 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이처럼 보수후보 전원이 어렵사리 ‘단일화 공정경선 협약서’에 서명한 지 불과 4일 만에 또 갈등이 불거지면서 향후 단일화 일정도 차질을 빚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당장 이날 저녁 열릴 이선본 주관 토론회 역시 이 예비후보의 갑작스러운 불참 선언으로 사실상 반쪽짜리로 진행되게 됐다.

또 세 후보가 오는 15일 전후 여론조사로 단일 후보를 확정키로 했지만, 아직 조사 기관도 정해지지 않는 등 풀어야 할 과제가 산적한 상황이어서 단일화가 끝내 결실을 보지 못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