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포토] 텅 빈 국회

입력 : ㅣ 수정 : 2018-05-08 15: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회 정상화를 위한 여야 최종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는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이 텅 비어 있다. 여야 원내대표와 정세균 의장은 이날 오전 만나 정상화 논의에 나섰지만 서로 기존 입장만을 되풀이하며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오늘 합의를 하지 못할 경우 국회 파행이 장기화될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 국회 정상화를 위한 여야 최종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는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이 텅 비어 있다. 여야 원내대표와 정세균 의장은 이날 오전 만나 정상화 논의에 나섰지만 서로 기존 입장만을 되풀이하며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오늘 합의를 하지 못할 경우 국회 파행이 장기화될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국회 정상화를 위한 여야 최종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는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이 텅 비어 있다. 여야 원내대표와 정세균 의장은 이날 오전 만나 정상화 논의에 나섰지만 서로 기존 입장만을 되풀이하며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오늘 합의를 하지 못할 경우 국회 파행이 장기화될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