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포폴 미스터리…강남 피부과서 20명 집단 패혈증

입력 : ㅣ 수정 : 2018-05-08 10: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남의 한 피부과에서 프로포폴 주사를 맞은 뒤 시술을 받은 환자 20명이 집단으로 패혈증 증상을 보여 치료를 받고 있다. 시술에 쓰인 주사제 변질이 원인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8일 경찰과 보건당국에 다르면 서울 강남구 신사동 A피부과에서 전날부터 패혈증 증세를 보인 환자 B(19)씨 등 20명이 순천향대병원 등 6개 병원 응급실에 옮겨져 저혈압 및 패혈증 치료를 받고 있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패혈증 증세를 보인 환자들은 모두 프로포폴을 주사한 뒤 피부 시술을 받았다.

해당 피부과는 전날 오후 8시쯤 119에 신고해 환자 3명을 인근 병원에 후송한 후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신고 접수 후 1차 현장 감식을 끝내고 오늘 오전 질병관리본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과 합동 감식을 벌일 예정이다.

또 감식 결과 등을 토대로 피부과 원장 박모(43)씨와 간호사 등을 상대로 업무상 과실이 있는지 조사할 방침이다.

보건 당국도 시술에 쓰인 주사제가 변질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피부과 관계자 진술 등을 토대로 역학조사에 착수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