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한반도 문제 트럼프 개인사에 휘둘려선 안 돼

입력 : ㅣ 수정 : 2018-05-07 23: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토요일 북ㆍ미 정상회담의 날짜와 장소가 모두 정해졌다는 것을 공표했다. 하지만 북ㆍ미 회담이 언제 어디서 열릴 것인지 구체적으로 밝히지는 않았다. 그는 전날에도 “우리는 지금 날짜와 장소를 갖고 있다”면서 “곧 발표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북ㆍ미 회담의 장소는 그 상징성 때문이라도 고려해야 할 것이 많을 수밖에 없다. 회담 시기 역시 두 정상이 발표할 내용을 놓고 의미 있는 수준의 사전 조율이 이뤄지지 않았다면 공표하기 어렵다는 것은 상식이다. 그렇다 해도 트럼프 대통령이 지금 보여 주고 있는 모습은 지나치게 ‘극적 효과’에만 집착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싶어 걱정스럽다.


물론 트럼프 대통령의 북ㆍ미 회담 날짜 및 장소 관련 언급이 고도의 심리전의 일환일 가능성이 아주 없지는 않을 것이다. 회담을 목전에 두고 북한 외무성이 그제 “미국이 우리가 핵을 완전히 포기할 때까지 제재 압박을 늦추지 않겠다고 노골적으로 떠들어 대면서 한반도에 전략자산을 끌어들이고 인권 소동에 열을 올리는 등 한반도 정세를 또다시 긴장시키려 하고 있다”고 비난한 것도 이와 무관치 않을 수도 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북ㆍ미 회담을 주목해 달라는 뜻에서 공개적으로 “채널 고정”이라고 외치기도 했다. “마치 TV 리얼리티쇼를 보는 듯하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는 것도 이유가 없지 않다고 본다.

트럼프 대통령이 한반도 문제 해결에 열(熱)과 성(誠)을 다하는 데는 불감청(不敢請)이나 고소원(固所願)의 심정마저 없지 않다. 그러나 그가 관심을 갖는 목적이 한반도 평화 정착이 아닌 개인적 관심사라면 이야기는 달라진다. 트럼프가 북ㆍ미 회담을 2020년 11월로 다가온 미국 차기 대선의 결정적 호재로 활용하고자 하는 것을 비난할 이유는 없다. 북ㆍ미 회담을 성공적으로 이끈다면 그가 바라는 노벨평화상도 자연스럽게 따라올지도 모른다. 하지만 한반도 문제를 개인적 목표인 대통령 재선과 노벨상 수상의 수단으로만 바라보는 잘못은 범하지 말아야 한다.

우리는 트럼프 대통령이 한반도에 평화를 정착시키는 데 기여한 정치가로 역사에 남기를 바란다. 그러려면 트럼프 대통령에게 선공후사(先公後私)의 마음가짐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본다. 북ㆍ미 회담을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의 성추문이 터져 나온 것도 안타까운 일이다. 그럴수록 한반도의 운명이 미국 대통령의 개인사에 영향받는 일은 없어야 한다. 역사를 정상화한다는 책임감으로 북ㆍ미 정상회담에 임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모습을 보고 싶다.
2018-05-08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