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아파트 분양 홍수

입력 : ㅣ 수정 : 2018-05-07 01: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6만여 가구… 작년보다 2.6배
‘서초우성1차’ 로또 단지 주목

이달 들어 아파트 분양이 홍수를 이루고 있다.

6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5월 전국에서 예정된 분양물량은 74개 단지, 6만 2258가구다. 지난해 같은 달 공급 물량 2만 3658가구와 비교해 2.6배가량 많다. 올해 월별 분양 계획 물량으로도 가장 많다. 수요자들의 관심이 6월 지방선거에 휩싸여 홍보 효과가 떨어지고, 지방 선거 이후 여름 비수기로 접어드는 것을 우려해서다.

특히 10대 대형 건설사들이 공급하는 아파트 물량이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 전체 분양단지(공공분양 포함) 74곳 중 26개 단지가 10대 건설사가 참여하는 사업으로, 3만 1601가구다. 대형 업체 공급 물량 가운데 17개 단지, 2만 3868가구는 수도권(서울경기인천)에 몰려 있다. 가장 관심을 끄는 아파트는 삼성물산이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서 공급하는 ‘서초우성1차 래미안’ 아파트다. 1317가구 가운데 232가구를 일반에 분양한다. 2호선 강남역과 신분당선 강남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으며, ‘로또 아파트’ 열풍이 예상된다.

이밖에 현대건설의 ‘힐스테이트 신촌’ 아파트(345 가구 일반분양), GS건설의 ‘안양씨엘포레자이’, 대우건설의 수원시 대유평지구 ‘화서역 파크 푸르지오’ 등도 청약 경쟁이 몰릴 것으로 보인다.

류찬희 선임기자 chani@seoul.co.kr
2018-05-07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