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미 ‘비핵화 담판’ 시작됐다

입력 : ㅣ 수정 : 2018-05-07 02: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중·일 9일 도쿄서 정상회의
文대통령·트럼프 22일 정상회담
비핵화 최종시한·보상방식 조율
북·미 담판 5월말·6월초 ‘무게’
회담장소는 싱가포르 다시 부상
평양시간 30분 앞당겨 남북 표준시 ‘통일’  평양시간 30분 앞당겨 남북 표준시 ‘통일’서울보다 30분 느렸던 평양시간이 5일부터 서울시간에 맞춰 통일됐다. 마포구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직원이 6일 북한에 맞춰져 있던 사무실 시계를 조정하고 있는 모습이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 평양시간 30분 앞당겨 남북 표준시 ‘통일’
평양시간 30분 앞당겨 남북 표준시 ‘통일’서울보다 30분 느렸던 평양시간이 5일부터 서울시간에 맞춰 통일됐다. 마포구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직원이 6일 북한에 맞춰져 있던 사무실 시계를 조정하고 있는 모습이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판문점 선언’ 이후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해법을 도출하기 위한 남·북·미 정상외교가 본격화한다. 북·미 간 세기의 담판을 앞두고 4번째인 한·미 정상회담이 오는 22일 미국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열린다. 북·미 정상회담 공동선언문에 담아낼 비핵화 최종시한과 보상방식 등을 둘러싼 북·미 간 ‘비핵화 로드맵’의 간극을 조율하기 위해서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회담이 당초 5월 중순보다 늦춰지면서 북·미 정상회담은 5월 말, 6월 초로 늦춰질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5일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으로 22일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굳건한 동맹과 양국의 깊은 우정을 재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남북 정상회담 성과를 바탕으로 한반도 정세 진전을 이뤄 나가기 위한 긴밀한 공조를 계속할 것”이라면서 “다가오는 북·미 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준비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 중점적으로 논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두 대통령 취임 이후 양자회담은 지난해 6월 문 대통령의 방미와 지난해 11월 트럼프 대통령의 국빈 방한, 지난 9월 유엔총회에서의 양국 정상회담까지 포함하면 이번이 네 번째다.

북·미 정상회담의 시기·장소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4일 “우리는 지금 날짜와 장소를 갖고 있고, 곧 발표할 것”이라고 장담하지만, 여전히 베일에 쌓여 있다. 리얼리티쇼를 진행했던 트럼프 대통령이 성공적 회담을 위해 한껏 ‘뜸’을 들인다는 평가다. 6월 초(8~9일) 캐나다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직후가 될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지만, 가능성은 크지 않다. 남북 정상회담에서 확인된 비핵화 모멘텀을 살려 가는 것이 더 중요하기 때문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6일 “5월 말 북·미 정상회담 카드는 유효하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거듭 확인하고 싶은 것은 문 대통령이 ‘도보다리 독대’에서 파악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내밀한 속내일 텐데, G7 이후까지 미룰 이유는 없다”고 밝혔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의 잇단 트윗으로 판문점 남측 지역으로 기운 듯했던 회담장소는 싱가포르가 다시 부각되는 상황이다.

또 다른 관계자는 “6월 초로 넘어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면서 “북·미가 조율에 어려움을 겪는 상황은 아닌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30일에 ‘3~4주 내 열릴 것’이라고 확언한 것은 실무조율 진도를 감안하지 않았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2018-05-07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