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위원장이 어릴때 스위스 유학갈 수밖에 없었던 이유

입력 : ㅣ 수정 : 2018-05-06 15: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올 김용옥 교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어린 시절 스위스 유학을 떠났던 이유에 대해 “보통 사람의 삶을 살도록 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분석했다. 김용옥 교수는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김정은의 스위스 유학 과정에 대한 상세한 보고를 받았다”며 지난 4일 이같이 말했다.
‘민족의 봄’ 개봉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7일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열린 남북 정상회담 환영 만찬에서 한반도 지도가 그려진 초콜릿 원형돔 ‘민족의 봄’을 개봉하며 미소짓고 있다.  판문점 한국공동사진기자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민족의 봄’ 개봉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7일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열린 남북 정상회담 환영 만찬에서 한반도 지도가 그려진 초콜릿 원형돔 ‘민족의 봄’을 개봉하며 미소짓고 있다.
판문점 한국공동사진기자단

김정은은 10대 시절 스위스 베른에 있는 공립학교 유학했다. 김정은이 독일 문화권 학교까지 매일 4년 넘게 걸어다녔다. 김정은의 어머니 고용희는 몸이 아파서 스위스에 따라가지 못하고, 그의 이모인 고영숙과 이모부가 스위스 대사관 직원으로 등록해 김정은을 돌봤다.


김정은은 ‘박은’이라는 이름으로 학교에 다녔는데 당시 학교의 교장은 “일체 문제를 일으킨 적이 없다. 특별한 아이라고 생각해 본 적도 없다”고 말했다. 담임교사는 “자신의 목표를 세우면 반드시 분발해서 달성하고야 마는 아이였다”고 평가했다고 한다. “학적부를 보면 수학 점수가 월등히 높아요. 그런 것을 보면 머리가, 수학이 어학보다 능력이 뛰어났다”고 소개했다.
어린 김정은과 생전 그의 어미니 고용희.서울신문db

▲ 어린 김정은과 생전 그의 어미니 고용희.서울신문db

특히 김 교수는 “고용희는 김정은이 북한에 있으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아들이라는 것 때문에 제대로 교육받을 길이 없다고 봤다”며 “김정은이 보통 사람의 삶을 사는 게 고용희의 소원이었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래서 중립국가인 스위스를 택해서 대사관 관원의 아들로 해서 위장시켜서 다니면서 보통사람의 삶을 살도록 했다. 김 교수는 “(아들에게) 일체 보통 사람 이상의 의식을 주는 행위를 못 시키게 했다”고 말했다.
김정은(빨간 동그라미)이 스위스 베른에서 다녔던 학교 친구들과 함께 찍은 기념 사진.

▲ 김정은(빨간 동그라미)이 스위스 베른에서 다녔던 학교 친구들과 함께 찍은 기념 사진.

김정은의 스위스 시절 가장 친한 친구는 포르투갈 출신의 ‘미카엘로’로 둘 사이의 우정이 한 번도 금 간 적은 없었다고 김 교수는 전했다. 그는 포르투갈 대사관 직원의 아들이었다. 그러면서 “농구를 좋아하고 상당히 정상적인 인간이었다는 것이 스위스의 종합적인 평가”라고 덧붙였다.미카엘로는 13살 때 스위스 베른의 공립학교를 다니면서 김정은을 만나 단짝 친구가 됐다. 같은 반 한 책상을 썼다고 밝힌 미카엘로는 “16살 시절의 김정은은 나와 비슷한 평범한 아이였다”고 CNN과의 인터뷰에서 말한바 있다.
도올 김용옥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도올 김용옥
연합뉴스

김 교수는 또 “김정은이 스위스에서는 독일어로 공부했고 영어도 같이 써야 했기 때문에 영어를 상당히 잘한다. 북한에 돌아온 후에도 영어공부를 계속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공식적으로는 한국말을 쓰겠지만 중간중간 아주 자유로운 의사소통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기철 기자 chul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