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언론, :김정은 7세때 위조여권으로 도쿄 디즈니랜드 방문“

입력 : ㅣ 수정 : 2018-05-06 10: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서울신문 DB]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서울신문 DB]

일본이 북한을 상대로 대화 가능성을 모색하고 있는 가운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과거 일본 방문 사실이 주목받고 있다.


산케이신문은 6일 북한 노동당 비서실의 박영무 부부장이라는 인물이 지난 1991년 5월12~22일 김정은 위원장, 김 위원장의 형 김정철 씨와 함께 일본에 머물렀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이 1984년생이라고 본다면 이 때는 김 위원장이 7살이던 때다. 박 부부장은 브라질 여권을 가지고 ‘조셉 팡’이라는 이름으로 일본에 입국했으며 출입국 기록에 김 위원장과 김정철은 그의 아들로 기재됐다.

산케이는 당시 김 위원장 등이 도쿄 디즈니랜드를 방문한 것으로 판명됐다며 박 부부장과 김 위원장은 이듬해인 1992년 4월2~12일에도 일본에 머물렀다고 설명했다.

일본 수사 당국은 이후 박 부부장이 사용한 신용카드 기록을 조회해 결제 은행이 중국은행의 마카오 지점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사실 김 위원장의 과거 일본 방문 소식은 김 위원장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후계자로 주목되던 지난 2011년 이미 일본 언론에 보도된 바 있다.

NHK와 요미우리신문 등은 당시 신용카드 사용 기록을 조사한 결과 김 위원장이 디즈니랜드에 들렀을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었다.

김정철·정은 형제의 생모인 고용희는 1953년 일본 오사카에서 태어나 1962년 가족과 함께 북송선을 타고 북한으로 이주했다.

산케이는 일본 수사당국이 입국 당시에는 김 위원장과 김정철 씨의 존재를 확인하지 못했지만, 1996년께 박 부부장을 공작원으로 보고 조사하던 중 뒤늦게 확인됐다며 이후 박 부부장이 일본에 입국한 기록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공교롭게도 도쿄 디즈니랜드는 작년 암살된 김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씨와도 관련이 있다.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김정남 씨는 1990년대 일본을 여러차례 방문해 도쿄의 신바시(新橋)역 주변과 번화가 아카사카(赤坂) 등을 자주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2001년 위조여권으로 일본에 입국하려다가 도쿄 인근 나리타공항에서 구속됐는데, 당시 그는 가족으로 보이는 여성 2명, 남자 아이와 함께 일본에 와 “김정일의 아들이다. 도쿄 디즈니랜드를 볼 예정이었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