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만진의 도시탐구] 자동차 없는 귀족단지

입력 : ㅣ 수정 : 2018-05-04 17: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만진 경상대 건축학과 교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최만진 경상대 건축학과 교수

뮌헨은 맥주와 BMW 자동차로 유명한 독일의 남부 도시다. 뮌헨 맥주는 단연 ‘옥토버페스트’를 머릿속에 떠오르게 한다. ‘10월 맥주축제’에 매년 600만여명의 방문객이 찾아와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하고 있다. 해마다 9월 15일이 지난 첫 토요일에 시작해 10월 첫째 일요일에 문을 닫는다. 이를 잘 모르는 사람들은 10월 초를 넘겨서 왔다가 허탕 치고 가는 경우가 꽤 있다. 독일 맥주가 세계 최고인 것은 500년 이상 된 ‘맥주 순수령’에 기인한다. 맥주에 호프, 보리, 물 이외의 원료를 사용하는 것을 금지해 고유한 맛을 최대한 지키고자 한 것이다.

뮌헨에는 맥주뿐 아니라 자동차가 없는 순수 주거단지도 있다. 이 단지는 뮌헨 동쪽 외곽에 있는 ‘림’이라는 지구에 있다. 옛 비행장 자리에 박람회장을 비롯해 상업 및 주거지를 만들어서 ‘박람회 도시’라는 별칭을 가지고 있다. 세계적인 유명세를 타게 된 것은 초현대적인 생태도시이기 때문인데, 개발 면적의 50% 정도가 녹지로 조성돼 있다. 독특한 것은 손가락 형태의 녹지 구조다. 이는 남쪽에 있는 넓은 녹지와 도시를 얽어 내는 모양새를 하고 있어 도시 안으로 신선하고도 건강한 바람을 끌어들이는 통로 역할을 한다.

이 지구의 주거지에는 자동차 주차와 관련해 두 종류의 공동주택이 있다. 하나는 우리나라 아파트와 같이 지하주차장을 사용하는 단지다. 다른 하나는 자동차가 없는 아파트다. 여기에 입주하기 위해서는 승용차를 소지하지 않겠다는 각서를 제출해야만 한다. 조사 결과 이곳 주민들의 삶은 만족도가 상당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자동차의 위협으로부터 안전하게 살 수 있고, 사람 중심의 공동체 공간을 확보했기 때문이다. 이 같은 순수령이 가능할 수 있는 것은 상점, 학교, 다양한 편의시설 등을 걸어다닐 수 있는 거리에 밀집시킨 ‘콤팩트 시티’ 개념을 도입한 덕분이다. 일하는 곳도 자전거나 도보로 쉽게 다녀올 수 있다. 뮌헨 도심 등으로 가는 사람들은 대중교통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어 당연히 승용차가 필요 없다. 가장 만족을 주는 것은 수분 이내에 산보로 도달할 수 있는 방대한 녹지 정원이다. 건강하고도 행복한 삶을 담보해 준다. 이에 비해 지하에 주차장을 가진 주민들은 입주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주차 공간이 부족하다는 불만을 쏟아내었다. 자동차에 의존하는 삶의 방식과 행태를 취하다 보니 가족 구성원들이 더 많은 승용차를 구입하게 된 것이다.

최근 남양주의 한 아파트에서 발생한 택배 사태는 작은 사건처럼 보이나 여러 시사점을 던져 주고 있다. 사건은 택배 차량에 한 어린이가 치일 뻔하면서 발생했다. 안전에 위협을 느낀 주민들은 택배 차량의 단지 내 출입을 통제했다.

이에 배송의 어려움을 느낀 기사들이 반발하면서 급기야는 갑질 논란으로 비화됐다. 안전하고도 쾌적한 단지를 만들겠다는 주민들의 의도는 좋았으나, 이럴 거면 처음부터 차 없는 아파트를 조성하는 것이 옳았다는 생각이 든다. 만약 주민 스스로 애초부터 승용차를 포기해 차 없는 순수 주거를 지향했더라면 갑질 비난까지는 받지 않았을 것이다. 아직까지 승용차는 부와 지위의 상징으로 여겨지고 있다. 승용차를 타는 사람들이 자동차로 먹고사는 택배기사를 힘들게 한 것은 국민 정서에 반하는 것으로 느껴진다. 오늘날에는 림뿐만 아니라 세계 도처에 차 없는 단지가 생겨나고 있다. 이제는 차 없는 사람이 귀족이 돼 가는 시대임을 알아야 할 때다.
2018-05-05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