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유통업체들 ‘납품업체 지원 기금’ 조성

입력 : ㅣ 수정 : 2018-05-04 23: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정위·유통기업 대표 간담회
김상조 “거래조건 공시되게 법개정 추진”
이마트·롯데百 등 기금조성 저리 대출


대형 유통업체들이 납품업체 지원 기금을 조성하는 등 상생 협력 방안을 마련해 발표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4일 김상조 위원장이 대형마트와 백화점, 홈쇼핑, 온라인쇼핑몰 등 14개 유통기업 대표들과 간담회를 열고 ‘대형 유통업체와 중소 납품업체 간 상생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납품업체 파견 종업원 인건비를 공정하게 분담하고 납품업체에 대한 유통기업의 거래 조건이 공시되도록 법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마트는 1418억원의 기금을 만들어 납품업체에 낮은 이자로 대출하기로 했다. 전통시장 주력 품목과 겹치지 않는 상품을 파는 ‘노브랜드 상생 스토어’도 확대한다. 홈플러스는 청년 창업기업 우수 상품을 입점시키고 입점 수수료와 시설구축 비용을 최대 1500만원씩 지원한다.

롯데백화점은 2050억원의 기금을 조성해 납품업체에 무이자 또는 저리로 대출하고 중소 입점 업체의 인테리어 비용과 인건비를 지원한다. 신세계백화점은 중소기업 우수 브랜드를 발굴, 육성하고 입점을 지원하는 ‘S파트너스’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CJ오쇼핑은 우수 농가와 중소기업에 무료 방송을, GS홈쇼핑은 중소 납품업체에 해외 홈쇼핑 방송 기회를 확대한다. 현대홈쇼핑은 중소 납품업체에 홍보영상 제작비 지원을 늘리고 상품개발비도 지원한다.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2018-05-05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