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마지막 공주 덕온공주 인장 국내로 돌아온다

입력 : ㅣ 수정 : 2018-05-04 13: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선의 마지막 공주인 덕온공주의 인장이 고국 품으로 돌아온다.

문화재청은 미국의 대형 경매사인 크리스티 뉴욕 경매에서 조선 제23대 왕인 순조(재위 1800~1834)와 순원왕후의 셋째 공주이자 조선의 마지막 공주인 덕온공주(1822~1844)의 인장을 지난달 18일 낙찰받았다고 3일 밝혔다. 덕온공주 인장은 경매사와의 후속 절차를 진행한 뒤 이달 중순쯤 국내로 이송할 예정이다.

덕온공주 인장은 구리로 제작했으며 크기는 인면(印面·도장에서 글자가 새겨진 면)이 가로·세로 각 8.6㎝이며 인장의 전체 높이는 9.5㎝다. 전설 속의 동물인 해치 모양의 손잡이 조각이 특징이다. 인장을 검토한 문화재 전문가는 “인장의 보존 상태가 양호하며 해치 모양의 손잡이는 힘이 넘치고 당당하다”면서 “갈기와 문양까지 세밀하게 표현된 생동감은 이 시기 다른 금속 공예품에서 볼 수 없는 뛰어난 기술적 역량을 보여 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현재까지 국내에 있는 조선 왕실 공주의 인장은 고려대 박물관에 있는 효종의 딸 숙휘공주(1642~1696)의 인장과 선조의 딸 정명공주(1603~1685)의 인장 단 2점만 전해지고 있어 중요한 학술 연구 자료로 평가된다.

문화재청 산하 기관인 국외소재문화재단은 지난 2월 미국 크리스티 뉴욕 경매에 덕온공주 인장이 출품된다는 정보를 입수한 뒤 현지 조사와 법률 자문을 거쳐 매입을 진행했다. 경매사 측은 인장을 소장하고 있던 사람은 미국인으로 이 인장을 1970년대에 사들였다고 밝혔다. 다만 인장이 국내에서 미국으로 반출된 정확한 시기와 경위는 알려지지 않았다.

조희선 기자 hsnc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