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 금액↑’ 신용대출 갈아타기 늘었다

입력 : ㅣ 수정 : 2018-05-04 00: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작년 은행 17%·카드 14% ‘대환’…저축은행 10건 중 3건 갈아타기
모바일 능한 30대 비중 가장 높아
인터넷은행 새 상품 증가도 영향
“금리·금액 모두 높아지면 주의”
최근 ‘신용대출 갈아타기’가 증가하는 추세다. 온라인을 통해 쉽게 대출 금리를 비교할 수 있고 중도상환 수수료 인하나 폐지 움직임이 확대됐기 때문이다. 금융 소비자들은 신용대출 대환을 통해 주로 금리를 낮추거나, 대출 금액을 늘리거나, 거래하는 대출기관 수를 줄이는 효과를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한국신용정보원의 ‘신용대출 대환 현황 및 특성’ 보고서에 따르면 은행에서 해지된 신용대출 중 대환대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4년 4분기 13%에서 지난해 4분기 16%로 증가했다. 카드대출은 8%에서 15%로, 저축은행 신용대출은 17%에서 24%로 늘었다.

지난해 한 해 동안 건수 기준으로 대환대출 비중은 은행 17%, 카드 14%, 저축은행 27%였다. 저축은행의 경우 대출해지 10건 중 3건이 ‘갈아타기’를 목적으로 이뤄진 것이다. 신용정보원은 대출 해지 전후 3일 내에 다른 금융사에서 대출이 신규로 발생한 경우 대환대출로 간주했다.

대환대출 후에는 금리가 낮아지거나 대출 금액이 늘어나는 경우가 많았다. 은행 신용대출 대환 이후 금리가 낮아진 비중은 65%, 대출 금액이 늘어난 경우는 67%였다. 대출기관 수가 줄어든 경우는 48%였고, 오히려 늘어난 경우는 14%로 나타났다.

최근 금융사를 직접 방문하지 않고도 대출 금리 비교가 쉬워지면서 대환대출이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은행, 카드, 저축은행에서 모두 30대가 가장 대환대출 비중이 높았는데, 20대에 비해 상환능력이 높고 40대 이상에 비해 모바일을 통한 금리 비교와 상품 추천에 민감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인터넷 전문은행의 등장으로 새로운 대출 상품이 늘어난 것도 영향을 끼쳤다. 실제로 카카오뱅크가 출범한 지난해 3분기 은행 신용대출 대환 비중은 일시적으로 24%까지 증가했다. 최고금리 인하 등도 원인으로 꼽힌다. 금리 인상기에도 대환대출 증가세는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대부분 신용대출 기간은 1년이고 그 이후엔 변경된 금리로 대출을 연장하는데, 대출금리가 ‘덜 오른’ 다른 금융사로 갈아탈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금융 소비자들이 더 유리한 조건의 대출을 탐색하는 것은 바람직한 현상이고 금융사에서도 대환대출을 영업적 손실이 아닌 새로운 기회로 인식하는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 하지만 대환대출 후 금리와 대출 금액이 모두 높아지는 경우는 주의할 필요가 있다. 대환대출 이후 금리가 같거나 높고 대출 금액이 높아진 비중은 은행 23%, 카드 34%, 저축은행 22%였다. 최종원 신용정보원 선임조사역은 “금리를 낮추거나 대출기관 수를 줄이면 가계부채 질적 개선에 도움이 되지만 그 반대의 경우에는 상환부담이 과도하지 않은지 점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2018-05-04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