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하나·외환銀 직원 인사·급여·복지 내년부터 통합

입력 : ㅣ 수정 : 2018-05-04 00: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EB하나은행 노사 갈등 주요 원인인 옛 하나은행과 옛 외환은행 출신 직원의 인사·급여·복지 제도가 통합된다.


하나은행은 2017년도 임금·단체협상을 마무리하고, 인사·급여·복지제도 통합안을 만드는 노사 공동 태스크포스팀(TFT)을 출범했다고 3일 밝혔다. TFT는 9월까지 통합안을 마련하고, 내년 1월 시행을 목표로 한다.

하나은행과 외환은행은 2015년 9월 통합됐지만, 직원들의 인사·급여·복지 제도는 출신 은행에 따라 달리 적용됐고 갈등이 심했다. 지난해 5월에는 하나은행 노조가 “외환은행 출신 직원들에게 매년 지급되던 ‘가정의달 및 근로자의날 특별보로금’이 들어오지 않았다”며 사측을 근로기준법 등 위반 혐의로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 고발했다. 사측은 “복리후생제도를 하나은행으로 통일하기로 전임 노조와 합의했고, 앞서 하나은행 규정에 따른 다른 인센티브를 줬다”고 맞섰다. 금융당국이 중재에 나선 끝에 일단락됐지만, 앙금은 여전히 남아 있었다. 이번 노사합의로 노조가 매주 수요일 진행했던 서울 을지로 본사 앞 집회와 컨테이너 농성은 중단됐다.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2018-05-04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