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車, ‘사드 악몽’ 딛고 中 시장 부활 시동

입력 : ㅣ 수정 : 2018-05-03 23: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달 中판매 전년比 2배 급증
링둥·K2·K3가 실적 상승 견인
14개월 마이너스 성장 ‘마침표’
현대·기아차가 ‘사드 악몽’을 딛고 중국 시장에서 부활 시동을 걸었다. 지난달 판매량만 1년 전보다 곱절로 늘었다. 이에 힘입어 글로벌 판매량도 40개월 만에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다.


현대·기아차는 지난달 세계 시장에서 총 63만 1225대를 판매했다고 3일 밝혔다. 지난해 4월과 비교해 10.4% 증가했다. 현대·기아차의 월별 판매량이 두 자릿수 증가율을 보인 것은 2014년 12월(18.0%) 이후 40개월 만이다.

중국 시장에서의 만회가 글로벌 실적을 견인했다. 지난달 중국 판매량은 10만 3109대로 지난해 4월보다 101.9% 늘었다. 현대차가 7만 7대(100.0%), 기아차가 3만 3102대(106.2%) 각각 팔았다. 사드 사태로 인한 기저 효과를 감안하더라도 지난 3월 35.4% 증가에 이은 것이어서 현대·기아차는 잔뜩 고무된 표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중국 판매량이 본격적인 회복세에 접어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1월부터 올해 2월까지 중국 시장에서 14개월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맛봤다. 올 1~4월 누적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2% 증가하면서 플러스로 돌아섰다.

4월 실적을 차종별로 살펴보면 현대차 링둥이 올해 들어 월별 실적으로는 가장 많은 1만 9300대 팔려나갔다.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엔시노(국내명 코나) 역시 중국 출시 첫 달부터 4385대 팔리며 기대감을 높였다. 기아차는 전략형 소형차 K2(9818대)와 준중형 세단 K3(7983대)가 효자 역할을 톡톡히 했다. 지난달부터 본격 판매가 시작된 준중형 SUV 즈파오(국내명 스포티지)도 4836대로 선전했다.

소형 SUV는 중국 자동차시장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차종이다. 현대·기아차가 가장 공들이고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 승용차(세단) 대비 대당 판매 단가도 높다. 2013년만 해도 5개 차종 21만 1000여대 규모였던 중국 내 소형 SUV 판매량은 지난해 16개 차종 67만 6000여대로 4년 만에 3배 이상 커졌다.

현대차는 엔시노와 지난해 말 선보인 신형 ix35를, 기아차는 즈파오와 올 하반기 출시 예정인 이파오를 각각 앞세워 중국 SUV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중국의 연비 규제 강화 및 신에너지차 보급 확대 정책에 발맞춰 올 하반기에는 쏘나타와 K5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과 KX3 전기차 모델을 각각 출시해 친환경차 라인업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백민경 기자 white@seoul.co.kr
2018-05-04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