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 꿈’ 이룬 이국종 교수…야간에도 닥터헬기 탄다

입력 : ㅣ 수정 : 2018-05-04 00: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주대병원에 7번째 닥터헬기 주·야간 상시운항… 소방 협업
5분 이내 최대 150㎞ 환자 이송

“야간에도 응급의료 전용헬기(닥터헬기)를 탈 수 있게 해 달라”고 요청해 온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의 바람이 7년 만에 이뤄졌다. 야간에 환자를 이송하기 위해 경기도 소방헬기에 의존해야 했던 이 교수에게 정부가 처음으로 주·야간 활용이 가능한 닥터헬기를 지원하기로 했다.
아주대병원에 배치되는 닥터헬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아주대병원에 배치되는 닥터헬기.

보건복지부는 일곱 번째 닥터헬기 배치 지역으로 경기 수원 아주대병원을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닥터헬기는 응급의료 취약지역 응급환자를 신속하게 이송하고 응급처치 등을 할 수 있게 운용하는 전담 헬기다. 2011년 9월 처음 도입돼 전국에 6대가 배치됐고 누적환자 6000명을 이송하는 성과도 거뒀다.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
연합뉴스

그러나 정작 전국에서 중증외상환자가 가장 많이 몰리는 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역중증외상센터에는 닥터헬기가 없었다. 경기도는 국내 인구의 25%가 모여 있고 응급실 이용자가 가장 많은 지역이다. 외상센터장을 맡고 있는 이 교수는 “복지부가 지원하는 닥터헬기는 야간에 출동하지 않는다”며 “경기도 지원으로 경기도 재난안전본부 소속 소방헬기를 이용해 겨우 야간에 출동한다”고 호소했다. 이에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지난 1월 “야간에도 응급환자 이송이 가능하도록 닥터헬기 운영체계를 개선하고 소방헬기와 권역외상센터 연계 방안을 마련하겠다”며 제도 개선을 약속했다.


이번에 아주대병원에 지원하는 닥터헬기는 이 교수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해 주·야간 상시운항은 물론 소방과의 협업도 가능하다. 이 교수와 손발을 맞춰 온 소방 구조·구급대원과 소방헬기 기장을 닥터헬기에 탑승하도록 한 것이다. 닥터헬기에 야간 환자이송 시스템과 소방 협업체계를 도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닥터헬기는 5분 이내에 의료진을 태우고 100~150㎞까지 환자를 이송할 수 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8-05-04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