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길부 “홍준표 즉각 사퇴 안 하면 내가 탈당”

입력 : ㅣ 수정 : 2018-05-03 12: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길부 자유한국당 의원이 홍준표 대표의 즉각 사퇴를 촉구했다. 받아들이지 않으면 탈당하겠다는 의사까지 내비쳤다. 민심과 동떨어진다는 비판에도 남북정상회담을 폄훼하는 ‘마이웨이 막말’을 이어가는 홍 대표에 대해 당 중진들의 불만이 폭발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강길부 의원, 홍 대표 탈당 요구 자유한국당 강길부 의원이 3일 국회 정론관에서 홍준표 대표의 사퇴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8.5.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강길부 의원, 홍 대표 탈당 요구
자유한국당 강길부 의원이 3일 국회 정론관에서 홍준표 대표의 사퇴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8.5.3 연합뉴스

울산 울주군을 지역구로 4선을 한 강 의원은 3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한국당의 상황을 보면 ‘과연 이것이 공당인가’라는 의문이 든다”면서 “홍준표 대표는 즉각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강 의원은 특히 “이번 주까지 사퇴를 안 하면 제가 중대결심을 하겠다”며 사실상 탈당 가능성을 시사했다.

강 의원은 “국민이 바라던 당 혁신, 인적 쇄신, 정책 혁신은 온데간데없고 당 대표의 품격 없는 말에 공당이 널뛰듯 요동치는 괴벨스 정당으로 전락하고 있다”면서 “당 대표가 지방선거에 지원유세를 올까 봐 걱정하는 상황마저 벌어지고 있다”고 했다.

그는 “특히 최근 남북정상회담 과정에서 당 대표가 보여준 언행은 실망을 넘어 국민적 분노를 사고있다”며 “오죽하면 수도권 광역단체장 후보가 홍 대표에게 직격탄을 날려 반성을 촉구했겠냐”고 반문했다.

강 의원은 “남북정상회담 및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국민적 기대와 열망은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높다. 잘한 일은 잘했다고 하고 못한 일은 못 했다고 하면 된다”며 “그런데도 국민 정서와 동떨어진 언행으로 당의 위상은 끝없이 추락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당 운영과 선거대책은 선대위를 꾸려 맡기면 된다”며 “홍 대표가 물러나는 것이 대한민국 보수 진영의 명예를 회복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고 강조했다.

강 의원은 최근 울주군수 공천과 관련해 당 지도부와 갈등을 빚은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