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온몸 던진 나바스 ‘원맨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8-05-03 01:28 축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레알 마드리드, 바이에른 뮌헨 꺾고 3년 연속 결승행

‘패장’ 유프 하인케스 바이에른 뮌헨 감독도 엄지를 치켜세웠다.

스페인 프로축구 명문 레알 마드리드가 2일(이하 한국시간) 산티아고 베르나베우로 불러들인 바이에른 뮌헨과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준결승 2차전을 2-2로 비겨 합계 4-3으로 세 시즌 연속 결승에 올랐다. 참으로 오랜만에, 그것도 이날 혼자 두 차례 골맛을 본 카림 벤제마(프랑스)보다 더 돋보인 게 골키퍼 케일러 나바스(코스타리카)였다.
레알 마드리드 골키퍼 케일러 나바스(왼쪽 세 번째)가 2일 스페인 마드리드의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바이에른 뮌헨과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준결승 2차전 도중 상대편 공격수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와 공중 볼을 다투고 있다.  마드리드 로이터 연합뉴스

▲ 레알 마드리드 골키퍼 케일러 나바스(왼쪽 세 번째)가 2일 스페인 마드리드의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바이에른 뮌헨과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준결승 2차전 도중 상대편 공격수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와 공중 볼을 다투고 있다.
마드리드 로이터 연합뉴스

나바스는 ‘세계 최고 수문장’이란 수식어의 의미를 오롯이 보여 줬다. 2-2로 맞서 한 골만 더 넣으면 합계 균형을 맞추는 데다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극적으로 결승 티켓을 거머쥐는 상황, 먹잇감을 눈앞에 둔 맹수처럼 뮌헨이 매서운 공세를 퍼부었다.


모든 동료들을 뒤에서 지켜보는 나바스가 온몸을 던지기 시작했다. 슈퍼 세이브는 기본이었다. 상황마다 번뜩이는 판단 능력을 발휘해 레알에 덮쳐 오는 위기를 최소화했다. 나바스는 이날만 8개의 세이브로 대회 토너먼트 최다 기록을 작성했다. 1차전에서도 4개나 기록했다.

하인케스 감독은 독일 매체 JDF와의 인터뷰를 통해 나바스를 따로 언급했다. 결승행 좌절에도 바이에른 뮌헨 선수들의 플레이가 뛰어났다고 평가하던 하인케스 감독은 “나바스는 독보적인 퍼포먼스를 보였다. 특히 경기 막판에 그랬다. 그는 레알의 베스트 플레이어였다”라고 자기 팀의 발목을 붙잡은 나바스를 향해 찬사를 날렸다.
카림 벤제마. EPA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카림 벤제마.
EPA 연합뉴스

나바스의 활약에 반해 뮌헨 수문장은 너무 어처구니없는 실책으로 상대에게 결승 진출을 헌납했다. 후반 시작과 거의 동시에 레알 선수들의 강한 전방 압박을 이겨내지 못한 뮌헨의 코랑탱 톨리소가 골키퍼 슈벤 울라이히에게 백패스했는데 울라이히가 빠뜨렸고, 벤제마가 이 공을 가로챈 뒤 가볍게 텅 빈 골문 안에 차넣었다. 이 실점만 없었어도 뮌헨은 연장 승부를 통해 역전 드라마를 노려볼 수 있었다.

사실 나바스의 입지가 최근 조금 흔들리고 있었다. 내로라하는 골키퍼들이 그를 대신해 장갑을 낄 것이라는 소문으로 시끄러웠다. 하지만 누가 와도 나바스만큼 역량을 발휘할 수 있을지 미지수란 평가를 이날 듣게 했다. 이미 네 시즌 유니폼을 입은 그가 이번 한 판으로 자신의 입지를 단단히 다졌다고 할 수 있다.

레알은 3일 새벽 리버풀(잉글랜드)-AS 로마(이탈리아) 준결승 승자와 오는 27일 우크라이나 키예프에서 단판으로 우승을 다툰다. 리버풀이 1차전을 5-2로 앞서 유리한 고지를 밟았다. 크리스 와들 영국 BBC 해설위원은 이날 “16번째 유로피언컵-챔스리그 결승에 진출하며 사상 첫 3연패 트로피에 레알 이름을 새긴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밝혔다. 시즌 15골을 기록했지만 이날도 침묵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결승에서 자신의 한 시즌 최다 득점(17골)을 경신할지도 관심을 모은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2018-05-03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