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쾌속질주’

입력 : ㅣ 수정 : 2018-05-03 01: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싼타페 돌풍·한국GM 반사이익
내수·해외 선방… 39만대 판매

현대차가 지난달 모처럼 내수와 해외에서 모두 웃었다. 내수는 신형 싼타페의 신차 효과에 구조조정 충격으로 주춤한 한국GM 반사이익을 톡톡히 봤다.

현대차는 지난달 내수 6만 3788대, 해외 32만7409대를 더해 글로벌 시장에서 총 39만 1197대를 판매했다고 2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판매량이 11.1% 늘었다. 이는 2014년 12월(19.44%) 이후 40개월 만의 최대 성장세다.

내수 판매는 같은 기간 5.7%(6만 3788대) 늘었다. 싼타페 돌풍 덕이다. 신형 싼타페는 지난달에만 1만 1837대(구형 841대 포함) 팔리며 국산 완성차 모델 중 가장 많이 팔린 차량에 이름을 올렸다. 4월에만 1만대 가깝게 팔린 그랜저의 꾸준한 인기도 한몫했다.

한국GM 여파도 있다. 한국GM은 지난달 내수 5378대, 수출 3만 3197대 등 총 3만 8575대를 팔았는데 내수의 경우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반토막(54.2%) 났다. 수출은 11.3% 줄었다.

해외판매는 12.2%(32만 7409대) 증가했다. 미국 판매량이 11.1% 줄었으나 ‘코나’ 수출과 브라질및 러시아 신흥시장에서의 선전이 상쇄했다. 중국에서의 판매 반등도 해외 실적 확대를 견인했다.

백민경 기자 white@seoul.co.kr
2018-05-03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