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시설 청소년 진학·취업 지원…복지부·8개 국공립전문대 협약

입력 : ㅣ 수정 : 2018-05-03 02: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내 8개 전문대학이 정부와 손잡고 아동복지시설 청소년의 자립을 돕는다.


보건복지부는 3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8개 국공립 전문대와 아동복지시설 청소년의 홀로서기를 지원하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2일 밝혔다. 업무협약 참여 대학은 한국복지대, 강원도립대, 경남도립거창대, 경남도립남해대, 경북도립대, 전남도립대, 충남도립대, 충북도립대다.

이들 대학은 고등학교 졸업 후 사회에 나서는 아동복지시설 청소년이 입학하면 장학금과 기숙사를 제공하고 대학 생활을 잘할 수 있게 체계적으로 관리해 줄 계획이다. 또 졸업 뒤 취업을 우선 연계하는 등 안정된 여건에서 자립을 준비할 수 있게 집중 지원할 예정이다. 협약 대학들은 이들 청소년을 대상으로 정원 내외 전형을 마련해 우선 입학할 기회를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이번 협약 지원 대상은 부모의 실질적인 보호를 받지 못하고 아동양육시설이나 공동생활가정, 가정위탁 등에서 보호받고 있는 청소년이다.

전국적으로 아동복지시설 등에서 보호하는 아동과 청소년은 2만 8000명에 이른다. 이 중 지원 대상이 되는 대학 입학 연령 청소년은 매년 2700명이다. 아동복지시설 등의 보호 청소년 대학 진학률은 2016년 기준 26.7%로 전체 진학률(70.7%)보다 훨씬 낮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8-05-03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