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어 배우는데 30세도 늦지 않다

입력 : ㅣ 수정 : 2018-05-03 08: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학습관련 뇌, 성인도 활발
인지과학자들이 외국어 학습과 관련한 두뇌 기능은 지금까지 알려진 것과 달리 성인이 된 뒤에도 활발히 작동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외국어 학습과 관련한 뇌의 활동은 나이들어서도 멈추지 않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물리학회 제공

▲ 외국어 학습과 관련한 뇌의 활동은 나이들어서도 멈추지 않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물리학회 제공

미국 보스턴대, 매사추세츠공대(MIT), 하버드대 공동연구팀은 외국어의 문장 구조를 이해하고 이를 활용하는데 나이는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에는 ‘빈 서판’, ‘우리 본성의 선한천사’ 저자로 잘 알려진 세계적인 인지과학자 스티븐 핑커 하버드대 심리학과 교수도 참여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제2외국어 습득을 위한 중요한 시기-70만명 영어 사용자에게 얻은 증거’라는 제목의 논문으로 인지과학 분야 국제학술지 ‘코그니션’ 1일자(현지시간)에 발표됐다.

연구팀은 온라인 단어와 문법 퀴즈 사이트를 만든 뒤 이곳을 방문한 약 70만명이 실시한 설문조사와 퀴즈 결과를 분석했다. 이는 언어 학습 능력과 시기에 관한 지금까지 연구 중에서 가장 큰 규모이고, 분석에 참여한 70만명은 절반 가까이가 영어를 외국어로 활용하는 사람들이다.

지금까지는 17~18세 이전에 외국어를 공부해야 새로운 언어의 문법을 쉽게 이해하고 사용할 수 있다고 알려져 있었지만 이번 분석 결과 이보다 훨씬 늦은 27~28세에 외국어를 공부하더라도 새로운 언어의 규칙을 이해하고 사용하는데 문제가 없다고 밝혀졌다.

또 연구팀은 30세 이후에 외국어 공부를 할 경우 어려서 공부를 시작한 사람들보다 언어구조와 단어를 기억하는데 시간이 더 걸릴 뿐이지 언어 구사능력에 있어서는 크게 차이가 나지 않는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연구팀은 외국어를 모국어처럼 구사하기 위해서는 10살 전후로 학습을 시작하는 것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모국어의 언어구조도 완전히 습득하지 못한 어린 나이에 외국어 학습을 시작할 경우 모국어 구사에도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기존 연구결과도 재확인했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2018-05-03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