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진 막말에 민주당 “의원직 사퇴시켜야·고발도 검토”

입력 : ㅣ 수정 : 2018-05-02 07: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더불어민주당이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욕설을 한 조원진 대한애국당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겠다고 1일 밝혔다.
조원진 대한애국당 막말 논란 유튜브 영상 캡처

▲ 조원진 대한애국당 막말 논란
유튜브 영상 캡처

조 의원은 지난달 28일 서울역광장에서 열린 태극기집회에서 “핵폐기는 한마디도 안 하고 200조를 약속하는 이런 미친 XX가 어딨나”면서 “이 인간이 정신이 없는 인간 아닌가. 미친 X 아닌가”라고 말했다.


김현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조 의원의 막말이야 하도 유명해서 웬만하면 언급하지 않으려 했는데 이번에는 나가도 너무 나갔다”면서 “최소한의 금도가 없는 조 의원은 국회의원에서 사퇴시켜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수준이 낮은 것도 모자라 제정신이 아닌 사람에게 국회의원을 주며 세금을 바칠 만큼 우리나라 경제상황이 한가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이번만큼은 대충 넘어가지 않을 것”이라면서 “제정신으로 볼 수 없는 조 의원의 막말에 대해 민주당은 국회 윤리위에 제소해 응분의 조치를 받게 하겠다”고 밝혔다.

박범계 민주당 의원은 조 의원을 고발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박 의원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핵폐기 한마디 없고 200조 약속’ 운운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면서 “윤리위 제소로 끝날 문제가 아니다.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명예훼손이나 최소 모욕죄는 성립하겠다”고 주장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