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정상 간 직통전화 ‘3D 홀로그램’ 실현될까

입력 : ㅣ 수정 : 2018-05-02 00: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KT 가상 아바타 ‘홀로박스’ 등 5G 상용화 땐 실시간 통신 가능
영화처럼 실물크기 영상 구현도

영화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에서 주인공 에그시가 들어간 회의실엔 텅 빈 테이블에 의장 혼자만 앉아 있다. 하지만 에그시가 특수 안경을 쓰자 모든 자리에 비밀요원들이 앉아 있는 것이 보인다. 홀로그램을 이용해 참석자들이 실제 같은 공간에 있는 것처럼 느껴지게 하는 ‘텔레프레즌스’ 기술이다. 1977년 ‘스타워스’ 시리즈 첫 작품인 ‘에피소드 4: 새로운 희망’에서 레아 공주가 홀로그램 영상을 통해 루크 스카이워커에게 도움을 청하는 장면이 나올 때까지만 해도 홀로그램은 영화 속에서나 볼 수 있는 기술이었다. 하지만 5세대(5G) 이동통신 상용화가 이뤄지면 ‘킹스맨’의 홀로그램 회의도 곧 현실에서 볼 수 있게 된다.
SK텔레콤이 올 초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8’에서 전시한 홀로그램 인공지능(AI) 스피커 ‘홀로박스’.  더블미 페이스북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SK텔레콤이 올 초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8’에서 전시한 홀로그램 인공지능(AI) 스피커 ‘홀로박스’.
더블미 페이스북

올 초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8’에서 한국 스타트업(신생기업)인 더블미는 홀로그램 혼합현실(MR) 통신 기술을 공개했다. 카메라 4대만으로 즉석 촬영해 만든 움직이는 3차원(3D) 모델을 다른 곳의 기기로 전송, 마이크로소프트의 홀로렌즈를 끼고 볼 수 있게 했다. 렌즈를 쓰자 맨눈으로는 보이지 않던 축구하는 사람 형상이 나타났다. 3D 모델 바닥의 버튼 모양을 손으로 터치하자 원하는 위치로 모델이 ‘이동’했다.
한국 스타트업 더블미 창업자인 김희관(왼쪽) 기술총괄이사가 자신의 조카를 모델로 만든 홀로그램 혼합현실(MR) 영상을 손 위에 올려 보고 있다. 왼쪽은 3D 홀로그램 모델을 만드는 과정.  더블미 페이스북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국 스타트업 더블미 창업자인 김희관(왼쪽) 기술총괄이사가 자신의 조카를 모델로 만든 홀로그램 혼합현실(MR) 영상을 손 위에 올려 보고 있다. 왼쪽은 3D 홀로그램 모델을 만드는 과정.
더블미 페이스북

더블미는 홀로그램을 4G망으로 전송해 멀리 떨어진 곳에서 홀로렌즈로 보는 수준까지만 구현했다. 하지만 5G가 상용화되면 홀로그래픽을 이용한 실시간 통신까지 가능할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김희관 더블미 기술총괄이사는 “4G 환경에서도 영상 통신은 가능하지만 데이터 전송량에 한계가 있어 화질이 낮고 속도가 느리다”면서 “5G가 구현되면 여러 명의 3D 홀로그램이 혼합현실 공간에서 실시간으로 대화하거나, 교사와 학생들이 홀로렌즈를 쓰고 교실에 앉아 실물 크기의 공룡을 보는 등 더 발전된 기술을 구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SK텔레콤은 본체에 있는 영상표시장치를 통해 아바타 캐릭터를 홀로그램으로 구현한 인공지능(AI) 스피커 ‘홀로박스’의 상용화를 추진하고 있다. 아직까지 홀로그램은 홀로렌즈 등 별도 영상표시 장치를 통해서만 볼 수 있다. 하지만 이제 별도 장비 없이도 홀로그램 영상을 표시하는 것이 기술적으로는 가능해졌다. 대니얼 스몰리 미국 브리검영대 전자컴퓨터공학과 교수팀은 빛을 특정 공간에 가둬 빈 공기층에 움직이는 홀로그램을 만드는 데 성공, 지난 1월 학술지 ‘네이처’에 게재했다. 스타워스 영화에서처럼 남북 정상이 허공에 홀로그램 영상을 띄워 놓고 직통전화를 주고받을 날도 그리 먼 얘기가 아닌 것이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18-05-02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