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보복’ 지난해에도 중국인 제주 땅 사들여

입력 : ㅣ 수정 : 2018-05-01 23: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02만㎡ 늘어 총 944만㎡ 보유
지난해 중국 정부의 ‘사드 보복’ 조치에도 중국인의 제주도 땅 투자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중국 국적 외국인이 보유한 제주도 땅은 944만㎡로 1년 전보다 102만㎡(12.1%) 늘었다. 외국인이 보유한 제주도 땅의 총면적은 2164만㎡(제주 면적의 1.17%)로, 이 중 절반에 가까운 43.6%가 중국인 소유였다.

중국인의 제주도 땅 보유 면적은 2013년 262만㎡에서 2014년 752만㎡로 급증했다. 이후 2015년 914만㎡로 정점을 찍은 뒤 2016년 842만㎡로 줄어들었다. 국토부 김복환 토지정책과장은 “지난해 중국 국적의 JS그룹이 골프장 인근의 제주 용강동 임야 86만㎡를 취득했다”고 설명했다. 또 미국인과 일본인이 각각 393만㎡(18.2%), 237만㎡(11.0%)의 제주도 땅을 보유하고 있었다.

지난해 외국인이 보유한 국내 토지는 1년 전보다 2.3%(534만㎡) 늘어난 239㎢로 조사됐다. 전 국토 면적의 0.2%를 차지했다. 지난해 말 기준 외국인이 보유한 국내 토지는 1년 전보다 534만㎡(2.3%) 증가한 2억 3890만㎡로 조사됐다. 공시지가 기준으로는 30조 1183억원으로 1년 전보다 6.8% 감소했다.

국적별로는 미국인이 1억 2481만㎡로 전체 외국인 보유 면적의 52.2%에 달했고, 일본인이 7.8%로 뒤를 이었다. 중국인의 국내 토지 보유 증가율은 2015년 23.0%였다가 2016년 13.1%, 2017년 11.8%로 증가폭이 다소 줄어들었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2018-05-02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