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북 0.6%↑… 강남권 8개월 만에 하락

입력 : ㅣ 수정 : 2018-04-30 00: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은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이후 급매물이 회수돼 매물은 많지 않으나, 매도·매수자 모두 관망하는 분위기로 안정세를 이어 갔다. 강북지역은 역세권 수요 및 정비사업 호재로 0.6% 상승했다. 강남 4구는 8개월 만에 일제히 하락했다. 지방은 세종과 제주도에서 상승세로 전환했고, 강원·울산·경상·충청권은 공급물량 증가 및 경기침체에 따라 여전히 하락세를 벗어나지 못했다.
전셋값은 풍부한 신규 입주물량 영향으로 전국적으로 떨어졌다. 전세 물건이 쌓였고, 서울도 수도권 입주 물량 증가와 전세수요의 매매시장 흡수 영향으로 10주 연속 하락했다. 서울 강남지역은 0.21%나 빠졌다. 주변 택지지구 아파트 입주 물량이 증가하고, 송파구에서 연말부터 입주물량 9500가구가 대기하고 있기 때문이다.
2018-04-30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