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면분할 삼성전자 주식 새달 3일까지 거래 정지

입력 : ㅣ 수정 : 2018-04-29 23: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주식수 50배·주가 50분의 1로…개인투자자 거래량 늘어날 듯
50대1 액면분할 작업을 위해 30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삼성전자 주식 거래가 정지된다. 거래 재개 시점은 5월 4일이다.


다음달 4일부터는 1주당 200만원을 넘어 ‘황제주’로 불리던 삼성전자를 5만원대에 살 수 있어 개인 투자자의 접근성이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지난 27일 삼성전자는 265만원에 거래를 마쳤다.

29일 한국거래소 등에 따르면 다음달 4일 재상장하는 삼성전자의 1주당 액면가는 5000원에서 100원으로 줄어든다. 대신 보통주가 1억 2838억 6494주에서 64억 1932만 4700주로, 우선주는 1억주에서 50억주로 각각 늘어난다. 주식 수가 50배 증가하는 대신 주가가 50분의1로 내려가는 만큼 전체 시가총액에는 변화가 없다.

업계에서는 당장 ‘개미’들을 중심으로 거래량이 증가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NH투자증권에 따르면 2015년 이후 코스피 시장에서 액면분할을 진행한 39개 기업 중 24개(61.5%) 기업이 분할 이후 거래량이 증가했다. 거래정지 이전과 이후 60일간의 거래량을 분석한 결과다.

삼성전자가 사장 최대 실적을 보인 점도 주가 전망을 밝히는 요소다. 이순학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1분기 호실적은 반도체에서 나왔는데, 디스플레이의 부진을 충분히 상쇄하고도 남는 수준”이라면서 “올해 유사한 흐름이 지속될 것이고, 스마트폰 업황 둔화 움직임이 있지만 새로운 우려 요인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조용철 기자 cyc0305@seoul.co.kr
2018-04-30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독립유공자프로젝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