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리스크’ 해소 기대… 철도 관련주 2종목 상한가

입력 : ㅣ 수정 : 2018-04-27 23: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DMZ공원’ 관련주도 강세… 시멘트·토목 업종은 약세
남북 정상회담에 대한 기대감으로 27일 코스피는 한 달여 만에 장중 2500선을 회복했다. 남북 경제협력 관련주도 상승세를 보였다. 특히 남북 정상이 이날 ‘남북 철도 연결’을 언급하면서 철도 관련주가 급물살을 탔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오전 9시 1분 판문점에 도착하기 직전 개장한 주식시장에서는 ‘코리아 디스카운트’ 해소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졌다. 코스피와 코스닥은 각각 전날 보다 0.9%, 0.8% 오르며 개장했다. 개인과 외국인들이 동반 매수에 나서면서 코스피는 한때 지난달 22일 이후 한 달여 만에 2500선을 넘어서 2508.13을 찍었다. 코스피는 16.76포인트(0.68%) 오른 2492.40에 장을 마쳤다. 코스닥도 7.10포인트(0.81%) 상승한 886.49에 마감했다. 주요국 통화가 달러 강세로 약세를 보인 반면 원·달러 환율도 이날 6거래일 만에 하락, 1076.6원에 거래를 마치며 원화 가치는 상승했다.

장 초반 금강산에 리조트를 보유한 에머슨퍼시픽과 개성공단에 입주했던 좋은사람들은 각각 2.8%와 2.4% 올랐다. 비무장지대(DMZ) 평화공원에 대한 기대감도 번졌다. 장 초반 13% 넘게 오른 경관조명업체 누리플랜(8350원)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군사분계선을 넘어 문 대통령과 악수한 순간 16%까지 오르며 상승폭을 키웠다. 지뢰제거용 안전 장구를 만드는 웰크론도 13.5% 올랐다.

철도 자동화 시스템 기업인 푸른기술(1만 400원)은 회담 내용이 공개된 오전 11시쯤부터 상승 곡선을 그리면서 상한가를 찍었다. 우리기술도 570원(29.9%) 오른 2475원에 거래를 마쳤다. 남북 화해무드가 부각됐지만 남북 경협주에서도 희비가 엇갈렸다. 시멘트와 토목 관련주인 남광토건(-3.7%), 남화토건(-4%)는 약세를 보였다.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2018-04-28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