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김정은 불러준 대로 받아적어”…한국당도 판문점 선언 평가절하

입력 : ㅣ 수정 : 2018-04-27 20: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북 정상이 27일 ‘판문점 선언’을 한 것과 관련, 자유한국당과 홍준표 대표는 ‘남북 위장평화쇼’에 불과하다고 비난하면서 평가절하했다.
홍준표 “판문점 선언, 김정은이 불러준 대로 받아적은 것”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27일 발표된 ‘판문점 선언’에 대해 “김정은이 불러준 대로 받아적은 것”이라고 평가절하했다. 2018.4.27  홍준표 페이스북

▲ 홍준표 “판문점 선언, 김정은이 불러준 대로 받아적은 것”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27일 발표된 ‘판문점 선언’에 대해 “김정은이 불러준 대로 받아적은 것”이라고 평가절하했다. 2018.4.27
홍준표 페이스북

홍준표 대표는 이날 판문점 선언이 나오자 페이스북을 통해 “김정은과 문재인 정권이 합작한 남북 위장평화쇼에 불과했다”면서 “북의 통일전선 전략인 ‘우리 민족끼리’라는 주장에 동조하면서 북핵 폐기는 한마디도 꺼내지 못하고 김정은이 불러준 대로 받아 적은 것이 남북정상회담 발표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참으로 걱정스럽다”면서 “대북문제도 대국민 쇼로 일관하는 저들이 5천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킬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자유한국당의 반응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전희경 대변인은 논평에서 “판문점 선언은 국민의 기대를 저버리는 내용으로, 북한의 핵 포기 의사는 발견할 수 없고 오히려 대한민국의 안보·경제 면에서의 일방적인 빗장 풀기에 지나지 않음을 확인시켜 줬다”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판문점 선언은 북한의 핵 포기가 아닌 ‘한반도 비핵화’라는 용어를 사용하며 선언문 가장 마지막에 구색 맞추기로 들어가 있다”면서 “그토록 비난받았던 노무현 정부의 10·4 선언에서 북한이 약속했던 비핵화보다도 오히려 후퇴한 수준”이라고 평가절하했다.

나아가 “북한이 가장 두려워한다는 대북확성기 및 대북전단 살포 중단을 약속해주고야 말았다”고 덧붙였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