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신생아 RSV 확진에도… 보건소 늑장 대응

입력 : ㅣ 수정 : 2018-04-26 23: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작구 조리원 신생아 절반 감기
의심 신고했지만 병원 약 처방 뿐
2명 확진 뒤에야 보건소 역학조사
“2주 전 나섰더라면” 산모들 분개
산부인과 신생아실에서 간호사들이 신생아들을 돌보고 있다. 서울신문 DB

▲ 산부인과 신생아실에서 간호사들이 신생아들을 돌보고 있다. 서울신문 DB

서울 동작구 청화병원의 산후조리원에 머물던 신생아 2명이 폐렴을 일으킬 수 있는 RSV(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이 지난 23일 알려지면서 보건 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하지만 이 병원 산모들은 2주 전쯤 보건소에 RSV 감염이 의심된다고 신고했지만, 보건소가 손을 놓고 있다가 뒤늦게 대응에 나섰다며 성토했다.


26일 동작구보건소 관계자는 “신생아 2명이 RSV 양성 판정을 받은 사실을 지난 23일 인지했다”며 “24일 조리원에 역학조사를 나갔고 조리원에 있던 산모와 신생아를 대상으로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청화병원 측은 “24일 동작구보건소 역학조사팀이 (양성 판정을 받은 신생아가 머문) 조리원 2관의 직원 전체와 연관성이 있다고 의심되는 신생아 6명 및 산모 6명의 검사를 의뢰했고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라며 “적극적으로 대처하고자 조리원 2관의 일시 휴업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보건소로부터 RSV 검사를 받으라고 통보받은 산모 최모(32)씨는 “이달 초 조리원에 있을 때부터 우리 아이를 비롯해 신생아들이 감기 증상을 보였다”며 “RSV가 전국적으로 유행한다는 얘기를 들어 산모들이 아이의 증상을 의사에게 말했지만 대수롭지 않게 넘겼다”고 말했다. RSV는 전염성 강한 바이러스로 영유아의 경우 기관지염이나 폐렴으로 악화될 수 있다. 최근 한 달 사이 대전과 부산, 경북 포항 등의 산후조리원에 머물던 신생아들도 잇따라 RSV 양성 판정을 받았다.

최씨는 지난 10일 아이와 함께 조리원을 퇴소했지만 그날 이후 아이의 감기 증상은 악화됐다. 같은 시기 조리원에 있었던 신생아들도 퇴소 후 감기가 심해졌다는 소식을 들은 최씨는 지난 11일 동작구보건소에 “신생아들이 감기 증상을 보이는 데 RSV에 감염된 것 같다. 역학조사를 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보건소는 “산모가 신생아와 함께 개인적으로 RSV 검사를 받고 확진을 받아야 우리가 역학조사를 할 수 있다”고 답했다고 최씨는 전했다.

이후 최씨와 같은 조리원 건물에 있던 20여명의 신생아 중 10여 명이 감기 증상을 보였고, 일부는 기관지염, 중이염, 폐렴으로 악화돼 병원 치료를 받기에 이르렀다. 최씨는 “퇴소 후 아이를 데리고 다시 청화병원에 갔지만 병원 측은 병명은 얘기해주지도 않고 약만 조제해줬다”고 말했다.

결국 지난 13일과 15일 퇴소한 신생아 2명이 RSV 확진 판정을 받자 동작구보건소는 지난 25일 최씨를 비롯한 조리원 산모들에게 이같은 사실을 알렸다. 최씨는 “2주 전 RSV 감염이 의심된다고 신고했을 때 보건소 측이 즉각 역학조사에 나서거나 ‘와서 검사를 받아보라’고 한마디만 했어도 조기에 RSV를 발견할 수 있었을 것”이라며 분개했다. 이에 대해 보건소 관계자는 “23일에 RSV 양성 확진을 인지했다”며 “그전에는 보건소가 역학조사 등의 조치를 취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2018-04-27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