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지진, 지열발전소 때문” “직접적 증거 부족”

입력 : ㅣ 수정 : 2018-04-27 03: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원인 논쟁 또 수면위로
스위스 연구진 “물 주입때 발생”
국내 연구진 “직후 발생 확실”
관련 논문 두 편 사이언스 게재


지질학회 “압력 분석 필요” 반박

지난해 11월 15일 경북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5.4의 지진이 인근에 위치한 지열발전소 때문일 수 있다는 논문이 세계적인 과학저널 ‘사이언스’ 27일자에 발표됐다.


스위스 취리히연방공과대(ETH), 영국 글래스고대, 독일 포츠담대·지질연구센터(GFZ) 공동연구진과 부산대, 고려대, 서울대 공동연구진은 ‘사이언스’에 각각 논문을 발표해 포항 지진이 지열발전소에서 물을 주입하며 발생한 유발지진일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대다수 지진 전문가들은 여전히 “지열발전과 지진 발생의 연관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지만 이번 논문들에서는 연관성을 판단하기 위한 명확한 근거가 부족하다”고 보고 있다. ‘2017년 11월 규모 5.5 포항 지진: 남한에서 유도지진의 가능 사례’라는 제목의 논문을 발표한 스위스 연구팀은 포항 지진과 여진의 진원 깊이가 3~7㎞로 다른 자연 발생 지진에 비해 얕아 지열발전소에 영향을 받은 유발지진일 가능성을 제시했다. 그렇지만 연구팀은 지열발전소에서 주입한 물의 양이 적기 때문에 만약 유발지진이라면 매우 특이한 사례에 속한다고 지적했다.

반면 한국 연구팀은 ‘2017년 한국에서 발생한 규모 5.4 포항 지진의 유도지진 여부 평가’라는 논문에서 지열발전을 위해 물을 주입했을 때 나타났던 이전 지진들을 분석한 결과 액체 주입 직후에 지진 발생이 많고 시간이 지날수록 잦아지는 경향을 보여 포항 지진은 지열발전에 의해 발생한 것이 확실하다고 주장했다. 지금까지의 지진 이론에 따르면 규모 5.4 지진이 발생하기 위해서는 포항 지열발전소에서 주입한 물의 양보다 810배 이상이 필요하다. 그렇지만 연구팀은 단층 주변에 적은 양의 액체로도 큰 압력을 발생시킬 수 있는 부분이 존재하고 있기 때문에 큰 규모의 지진이 가능했다고 강조했다.

지난 3월부터 관련 분석을 진행하고 있는 대한지질학회는 “단순히 포항 지진의 진원이 지열발전 지열공과 가깝다는 사실 외에도 지진 발생 시점에 지진을 유발할 만한 충분한 압력과 응력이 형성됐는지에 대한 분석이 필요한데 이번 논문들도 이 같은 직접적 증거는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질학회 소속의 한 대학교수도 “두 논문 모두 포항 지진이 특이 사례라고 하지만 뒤집어 생각한다면 논거들이 틀려 그런 연구 결과가 나온 것이라고 볼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2018-04-27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