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강성권 여비서 성폭행 은폐”…부산경찰청 항의 방문

입력 : ㅣ 수정 : 2018-04-26 14: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유한국당이 여비서를 때리고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강성권 전 더불어민주당 부산 사상구청장 예비후보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한국당 지도부는 이날 오후 부산지방경찰청을 항의 방문하기로 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성태 원내대표는 26일 확대원내대책회의에서 ‘강성권 사건’에 대해 “이런 사람을 비서관, 보좌관, 행정관으로 데리고 다니는 문재인 대통령이나, 구청장으로 내보낸다는 민주당이나 오십보백보가 아닐 수 없다”고 싸잡아 비판했다.


강 전 후보는 문 대통령의 국회의원 보좌관을 지냈고 지난 2월까지 청와대 정무수석실 행정관으로 근무했다.

김 원내대표는 “(강 전 후보가) 여직원을 위계로 간음하고 10여 차례 넘게 성폭행했다는 보도에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피해 여성의 최초 진술보고서를 공개하며 “이번 사건을 단순 폭행으로 축소·은폐하고 있다”면서 “최초 진술보고서에 일시·장소·횟수가 정확하게 기재돼 있다. 즉각 성폭행 사건 수사에 나서야 한다”고 가세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