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코이카 지원으로 사파리 관광 논란

입력 : ㅣ 수정 : 2018-04-26 07: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해 6월 피감기관인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 지원으로 아프리카 사파리를 관광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특히 당시 정국 최대 현안이었던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 불참하고 해외 출장을 감행해 눈총을 받고 있다.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 서울신문 DB

▲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
서울신문 DB

26일 KBS 보도에 따르면 국회 외교통상위원회 소속의 김 의원은 강 후보자의 청문회가 열리기 이틀 전 아프리카 케냐와 탄자니아, 에티오피아 3개 나라를 돌아보는 9박 11일 일정의 출장을 떠났다.


코이카가 지원하는 장애아동지원사업장을 둘러 본 김 의원은 케냐의 대표적 관광지인 암보셀리를 방문하고 사파리 관광을 했다고 KBS는 전했다. 같은 시각 국회에서는 강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열리고 있었다.

김 의원은 탄자니아에서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정병국 의원을 만나 세렝게티 국립공원을 관광한 것으로 전해졌다.

두 의원의 출장 비용 4800만원은 모두 외통위의 감사 대상인 코이카가 지불했다.

김 위원 측은 “해외 봉사 중인 코이카 단원을 격려하기 위한 정상적인 공무 출장이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피감기관 지원 출장 등으로 논란을 빚은 끝에 낙마한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의 외유성 출장 의혹을 밝히는 특검법에 공동 발의자로 서명했다고 KBS는 보도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