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자산운용, 해외 분산 투자

입력 : ㅣ 수정 : 2018-04-25 17: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올해 미국 ETF 운용사 글로벌엑스(Global X) 인수 및 베트남투자공사와 현지 합작 운용사를 설립하는 등 해외 진출에 나서고 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전통적으로 강점을 가진 주식형펀드 운용뿐만 아니라 채권형·금융공학·ETF·부동산·SOC·PEF 등 균형 잡힌 포트폴리오를 갖춘 아시아 유일의 자산운용사다. 지난달 말 기준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130조원이 넘는 자산을 운용하고 있다. 이 가운데 해외 현지 운용 자산은 22조원에 달한다.

2003년 홍콩법인을 설립하면서 해외 진출을 시작했으며 2005년 해외펀드인 ‘미래에셋아시아퍼시픽스타펀드’를 출시해 고객들의 해외 분산 투자에 기여했다.

이후에도 인도·영국·미국·브라질 법인을 차례로 출범했으며 2008년에는 역외펀드(SICAV)를 룩셈부르크에 설정, 해외 투자자들에게도 다양한 글로벌 상품을 서비스해왔다.

현재 12개 국가에 글로벌 네트워크를 운영, 고객의 노후 준비에 도움을 주는 투자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김태곤 객원기자 kim@seoul.co.kr
2018-04-26 3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